CNN 캡처

CNN 캡처

미국 민주당이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둘러싼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 하원 차원의 탄핵 조사에 들어가기로 했다.

민주당 1인자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책임을 져야 한다. 누구도 법 위에 있지 않다”며 탄핵 조사를 개시하겠다고 밝혔다. 펠로시 의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정상과의 부당한 통화를 통해 헌법적 책무를 저버렸다고 비판했다.
트위터 캡처

트위터 캡처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대해 “그들(민주당)은 심지어 통화 녹취록도 보지 않았다”며 “완전한 마녀사냥”이라고 반발했다.

미 하원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조사를 개시하기로 하면서 미 정치권이 격랑에 휩싸이게 됐다. 사태 전개에 따라선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혹은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치명상을 입을 수 있다.

‘우크라이나 스캔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7월25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뒷조사를 요구했다는 의혹이다. 민주당은 이를 “권력 남용”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2016년 대선 때 트럼프캠프와 러시아의 공모 의혹(러시아 스캔들) 같은 상황이 반복되고 있다는 것이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오히려 바이든 전 부통령이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고 비난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이 말하는 ‘바이든 의혹’의 핵심은 바이든이 부통령이던 2016년 자신의 차남(헌터 바이든)이 임원으로 있던 우크라이나 가스회사에 대한 검찰 수사를 막기 위해 우크라이나 정부에 압력을 넣어 빅토르 쇼킨 검찰총장을 해임시켰다는 것이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