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발언서 '협력' 거론하며 무역·군사장비구매 등 논의계획 밝혀
트럼프, 한미정상회담서 "오랜우정·진전" 강조하며 균열론 불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과 가진 한미정상회담에서 "우리는 오랜 우정을 갖고 있고 많은 진전을 이뤄내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무역과 군사 장비 구매 등 주요 현안에 관해 매우 잘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문 대통령의 숙소인 뉴욕 인터콘티넨털 바클레이 호텔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하게 돼 기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최근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등 경제 도발로 한일 갈등이 고조된 상황에서 이에 대응한 우리 정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둘러싸고 미국의 '실망' 표출 등으로 한미 관계에 균열이 오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이를 불식하고 견고한 동맹을 재확인하는 의미를 담은 것으로 해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양국이 "엄청난 훌륭한 거래들"을 해왔다고 강조하면서 "무역 협상도 완성해서 양국 모두에게 매우 유익하게 작동하고 있다"며 "그 협상은 이제 완료됐고, 6개월간 존재해 왔다.

그리고 그것은 매우 좋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그리고 우리는 교역에 있어서 몇 가지 추가적인 일을 하려고 한다"며 무역 분야에서 몇몇 추가 논의를 진행할 계획임을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물론 우리는 북한에 관해 이야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한국의 군사 장비 구매와 관련, "우리는 장비 구매에 관해 이야기할 것"이라며 "한국은 우리의 가장 큰 군사 장비 구매국 중 하나이고, 우리는 매우 잘 협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이어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문제 등 일부 현안을 놓고 한미 간에 불편한 기류가 표출되는 가운데 나온 것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우호와 협력을 강조하면서 추가적인 교역 문제와 군사 장비 구매에 대한 논의 계획을 밝혀 우리측에 어떤 주문서를 내밀지도 주목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