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언가 할수 있을지 보고싶어, 할수 없다해도 괜찮다…합의 이뤄질수도 안 이뤄질수도"
"김정은과의 좋은 관계"…단거리 미사일 발사 의미축소하며 "김정은, 약속 부응"
"북한에 대한 '행동' 고려하지 않아…내가 대통령 아니었으면 북한과 전쟁 났을 것"
트럼프, 3차 북미정상회담에 "지켜보자…뭐 나올지 알고 싶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제3차 북미정상회담이 개최될 경우 이번 회담을 통해 어떠한 결과가 나올 수 있을지에 대해 알고 싶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와 함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거듭 강조하는 한편으로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해 의미축소를 이어가며 김 위원장이 약속을 지켰다고 강조했다.

다만 향후 북미 간 합의 여부에 대해서는 신중론을 견지했다.

미 백악관의 녹취록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숙소인 인터콘티넨털 바클레이 호텔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 모두발언 및 질의응답에서 김 위원장과의 3차 정상회담이 열리기 위해서는 무엇이 요구되느냐는 질문에 "글쎄, 지켜보자"라며 "지금 사람들은 그것(3차 북미정상회담)이 이뤄지길 보고 싶어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그것으로부터 무엇이 나오게 될지 알기를 원한다"며 "우리는 정상회담이 개최되기 전에 많은 것을 알 수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3차 정상회담이 실질적인 성과를 이뤄내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정상회담 전에 실무협상 등을 통해 그 토대를 다져야 한다는 취지로 보인다.

북미간 실무협상 재개 분위기가 무르익는 가운데 김 위원장과의 '톱다운 케미'를 통한 해결 의지를 강조하면서도 북한의 페이스에 끌려다니지 않겠다는 뜻을 내비침으로써 비핵화 결단을 견인하기 위한 차원이 깔린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이 발언과 관련,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지도자 김정은과의 3차 정상회담 전망에 대해 애매한 입장을 취했다고 풀이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진짜로 매우 성공적인 두 차례의 정상회담을 가졌다.

여러분이 알다시피 어떠한 제재의 완화도 없었으며 단지 제재의 강화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매우 중요하게도 인질들이 돌아왔다.

그것은 매우 큰 일이었다"면서 "우리의 과거 위대한 영웅들의 많은 유해가 돌아왔다.

그리고 그들(유해)은 돌아왔고, 실제로 많은 유해가 다시 들어오기 시작할 준비가 돼 있다"며 추가 유해 송환 가능성을 거론하며 성과를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따라서 많은 일이 일어났다.

그뿐만 아니라 지난 꽤 오랜 기간 동안 적어도 우리가 탐지하는 한에서는 어떠한 핵실험도 전혀 없었다"며 "관계는 매우 좋아 왔다"고 말했다.

그는 "따라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며 "그러나 우리는 우리가 무언가를 할 수 있을지에 대해 보고 싶다.

우리가 할 수 있다면 아주 좋을 것이고 우리가 할 수 없다 해도 그것도 괜찮다.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 그러나 오랫동안, 오랫동안 어떠한 핵실험도 없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언급한 비핵화에 대한 '새로운 방법론'과 관련, '비핵화 협상에 있어 비핵화 전에 먼저 제재(sanctions)를 (다루는 것을) 고려하느냐, 행동(actions)을 고려하느냐'는 질문을 받고 "나는 행동들을 고려하고 있지 않다"며 "우리는 북한과 매우 잘 지내고 있다.

나는 김정은과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

그리고 우리는 행동들을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다.

행동들을 할 어떠한 이유도 없다"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내 생각에 내가 대통령이 아니었다면 여러분은 북한과 전쟁을 치르고 있었을 것"이라는 주장을 거듭 펴며 "따라서 나는 어떠한 행동들도 생각하지 않고 있다.

우리는 김정은과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며 "어쩌면 우리는 합의를 할 수 있을지도 모르고 어쩌면 아닐지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기자가 '제재'와 '행동'을 번갈아 가며 질문하는 과정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행동'에 대한 질문으로 이해하고 답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이 거론한 '행동'이 정확히 무엇을 염두에 뒀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트럼프 대통령이 그 직후 "내가 아니었다면 전쟁이 났을 것"이라고 거론한 만큼 '군사적 행동'을 가리켰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 발언은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정상회담에서 '북한에 대해 무력행사를 하지 않는다는 기존의 약속을 재확인했다'는 청와대 발표와 맞물려서도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와 관련, 카운터파트(문 대통령)와 논의할 계획인가'라는 질문에 "그렇다.

우리는 그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우리는 그에 대해 논의하려고 한다"고 답했다.

그는 그러나 "우리는 단거리 미사일에 대해서는 합의하지 않았다"며 "그리고 많은 사람과 많은 나라가 단거리 미사일들을 시험 발사한다.

그에 관해 대단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말했다.

여기에서 '우리'는 자신과 김 위원장을 뜻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어 "나는 진짜로 그에 대해서는 김정은과 논의하지 않았다.

그것은 우리의 논의의 일부가 아니었다.

우리는 핵실험과 다른 것들에 대해 논의했다"며 "그리고 솔직히 그는 우리가 논의했던 것들에 대한 그의 약속에 부응했다"고 강조했다.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 시험 발사 중단이 아닌 핵실험 및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 중단을 약속한 만큼, 단거리 미사일 발사는 약속 위반이 아니며 약속을 지킨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리고 우리는 실제로 싱가포르에서 합의문에 서명했다.

우리는 실제로 2차례의 매우 좋은 회담들을 가졌다"고 밝혔다.

그는 "내가 대통령이 아니었다면 여러분은 지금 당장 북한과 전쟁 중이었을 것"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