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다니던 우크라 기업 비리
바이든, 수사 무마 압박 논란

"트럼프, 바이든 뒷조사 요구
젤렌스키 대통령과 7월 통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우크라이나 스캔들’로 정면충돌하고 있다. 민주당에선 ‘트럼프 탄핵론’이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애덤 시프 미 하원 정보위원장은 22일(현지시간) CNN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내년 대선에서 외국의 선거 개입을 유도하려 했다면 “탄핵이 유일한 해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과 함께 민주당 여론조사 1, 2위를 다투는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도 지난 20일 ‘트럼프 탄핵론’을 꺼냈다.

우크라이나 스캔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7월 25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면서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뒷조사를 요구했다는 의혹이다. 최근 미 정보당국자가 감찰관실에 내부 고발을 하고 이 사실을 언론이 보도하면서 알려졌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곧장 “권력남용”이라고 비판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의 차남인 헌터 바이든은 사모펀드를 운용하던 2014년 4월 우크라이나 천연가스 회사인 부리스마의 이사로 취임해 5년간 일했다. 우크라이나 검찰은 2016년 비리 혐의로 부리스마를 수사했다. 바이든 당시 부통령은 우크라이나 정부에 빅토르 쇼킨 검찰총장을 해임하지 않으면 우크라이나에 대한 미국 정부의 10억달러 대출 보증을 철회하겠다고 협박한 의혹을 받고 있다. 이후 쇼킨 검찰총장은 자리에서 물러났다.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통화는) 바이든 전 부통령과 그의 아들 같은 우리 국민이 우크라이나에 부패를 만들길 원하지 않는다는 사실에 관한 것”이었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바이든 문제’로 통화했다고 사실상 시인하며 ‘바이든 의혹’ 부각에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과 언론이 ‘바이든 스캔들’을 ‘트럼프 스캔들’로 변질시켰다고 주장하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이날 ABC방송 인터뷰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이 우크라이나 정부의 조사를 막기 위해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며 “바이든을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바이든 측은 쇼킨 총장 해임은 반부패 차원에서 유럽연합(EU) 등과 함께 압력을 가해 우크라이나 의회가 불신임 투표에서 해임한 것으로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전날 “나는 아들과 해외 사업에 관해 얘기한 적이 없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번 사태가 어떻게 전개되느냐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전 부통령 중 한 명은 치명상을 입을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부적절한 요구’를 한 것으로 드러나면 대선정국에서 발목을 잡힐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까지도 2016년 미 대선 당시 러시아와 공모 의혹(러시아 스캔들)으로 곤욕을 치렀다. 바이든 전 부통령도 ‘바이든 의혹’이 계속 제기되면 달가울 게 없다. 만약 의혹이 사실로 확인되면 대권가도에 치명타를 입을 수 있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