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기업 '600' 수요일도 휴무, 구직 지원자도 쇄도
덴쓰 월 1회 주 3일 휴무, MS·일본제철은 8월 한시적 실시


주말 이틀에 더해 주중 하루를 더 쉬는 '주 3일 휴무제'를 도입하는 일본 기업이 늘고 있다.

19일 아사히(朝日)신문에 따르면 도쿄도(東京都)내 사무용 건물에 무인 편의점 설치사업을 하는 벤처기업 '600'은 토, 일 주말 이틀 외에 수요일을 휴무한다.

구보 게이(久保渓. 34) 대표가 재작년 창업 당시 아내의 입덧이 심해 일과 가정 양립을 위해 주 4일 근무제를 도입했다.

직원이 20여명에 불과하지만 "한주의 딱 중간에 하루를 쉬기 때문에 일할 때 열심히 하고 쉴 때 확실히 쉬는" 절도 있는 분위기라고 한다.

구인광고를 내면 일과 가정 양립을 중시하는 젊은 세대의 지원이 쇄도한다.

구보 대표는 업무의 우선순위를 중시한다.

직원들은 "월, 화요일은 영업, 목, 금요일은 개발" 등 이틀 단위로 해야할 일을 정해 집중적으로 매달린다.

오후 6시 넘으면 대부분 퇴근한다.

풀타임 근무자를 대상으로 후생노동성이 작년에 실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월 1회 이상 '주3일 휴무' 등 이틀 이상 휴무를 실시하는 곳에서 일하는 사람은 조사대상자의 9%였다.

트럭 운전사 등 운수업 종사자의 비중이 높았지만 다른 업종에서도 늘어 10년전에 비해 거의 배로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도쿄도 산업노동국이 2016년 실시한 조사에서는 도입을 희망하는 근무제로 '주 3일 휴무'를 든 사람이 51.6%로 가장 많았다.

20대에서는 59.0%에 달했다.

주 3일 휴무제는 대기업에도 확산하고 있다.

일본 마이크로소프트에 근무하는 난코 유나(南郷佑奈. 31)는 이달 10일 인터넷 관련 자격시험에 합격했다.

이 회사는 지난달 한 달 한정으로 매주 금요일을 휴무일로 하는 주 3일 휴무제를 실시했다.

육아휴직에서 막 복귀한 난코씨는 휴일을 자격증 취득 공부를 하는데 썼다.

"업무와 육아에 쫓기는 생활에서 몰아 쉬는 휴일은 정말 소중했다"고 한다.
'주 3일 휴무' 日 업계 확산…대기업에도 도입

회사도 사원들이 효율적으로 일하면서 늘어난 휴일을 자기계발이나 가족을 위해 쓰면 업무에 플러스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근무시간을 줄였지만 8월 급여는 원래대로 지급하고 수익목표도 그대로 유지했다.

업무 효율화를 지원하는 시스템도 갖춰가고 있다.

이 회사는 2016년 취업규칙을 바꿔 어디서든 근무할 수 있는 '플렉서블 워크'를 도입했다.

매일 반드시 출근할 필요가 없고 거래처를 돌다가 그대로 퇴근하거나 종일 자택에서 근무하는 것도 허용하고 있다.

회의에 온라인으로 참가하는 경우도 드물지 않다고 한다.

일본 최대 광고업체인 덴쓰(電通)는 작년부터 월 1회에 한해 주 3일 휴무제를 실시하고 있다.

일본제철은 8월에 한정적으로 실시했다.

야후와 NEC 등은 노인이나 환자를 돌봐야 하거나 육아 등의 가정사정이 있는 사원에 한해 주 3일 휴무를 허용하고 있다.

사토 히로키(佐藤博樹) 주오(中央)대학 대학원 교수는 주 3일 휴무제가 "장시간 근무가 좋은 업무로 이어진다"는 의식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일본의 직장에 변화를 일으킬 것으로 보고 있다.

주 4일 근무를 하더라도 업무시간이 하루 8시간에서 끝나지 않고 만성적으로 10시간이 되면 전체 근무 시간은 줄지 않는다.

사토 교수는 "시간외 근무에 의존하는 기업 체질을 바꿔 쓸데없는 업무를 20% 줄이는게 선행돼야 맞벌이 가구가 늘고 일하는 방식이 다양화하는 가운데 업무와 휴무에 대한 가치관도 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