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일본 주요 일간지들이 한국에서 번진 일본 여행 불매 운동으로 인해 지난달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여행객 수가 반토막이 났다는 일본 정부 발표에 대해 1면 머리기사로 비중있게 다뤘다. 일본 언론들은 일본 지방 관광지와 관광업계의 피해가 현실화됐다고 우려를 전했다.

일본정부관광국이 전날 발표한 외국인 여행자 통계(추계치)에 따르면 지난달 일본을 찾은 한국인 여행자 수는 30만8700명으로 작년 동월과 비교해 48.0% 줄었다. 감소 폭은 불매 운동이 시작된 첫 달인 7월 감소 폭(7.6%)의 6배에 가깝다.

19일 일본의 주요 일간지 6개 중 요미우리신문, 아사히신문, 마이니치신문, 산케이신문 등 4곳은 이날 조간 지면에서 지난달 일본을 방문한 한국 관광객이 전년 동기 대비 절반가량 줄었다는 전날 일본정부관광국(JNTO)의 발표를 1면 기사로 다뤘다.

요미우리신문은 "8월 방일 한국인 여행자수가 전년 동기의 거의 절반 줄었다"며 "이 영향으로 전체 외국인 일본 방문자 수는 11개월만에 전년 대비 감소했다"고 전했다.

요미우리는 "단체와 개인 모두 신규 예약이 감소하고 있다"는 다바타 히로시(田端浩) 관광청 장관의 발언을 전하며 한국 여행자의 일본 방문이 앞으로도 저조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아사히신문도 관련 소식을 전하며 "한일 간 대립 완화 징조가 보이지 않는 가운데 일본의 실체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심각해 지고 있다"고 위기감을 드러냈다.

도쿄신문은 일본 정부가 2020년까지 연간 외국인 여행자 4000만명으로 늘리겠다는 목표와 관련해 "목표 달성에 먹구름이 끼기 시작했다"고 표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달성이 힘든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일본 주요 언론들이 1면 머리기사로 관련 소식을 전하며 위기감을 드러낸 것과는 달리, 스가 요시히데 일본 정부 대변인은 일본 방문 한국 여행객의 감소 상황과 관련해 한국과의 관계 개선 언급 없이 미국과 중국의 관광객이 증가했음을 강조했다.

스가 요시히데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지난달 한국의 일본 방문자는 대폭 감소했지만, 한편으로 중국은 전년 동기 대비 16%, 미국과 동남아는 전년 동기 대비 13% 대폭 증가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해 1~8월을 봐도 (전체 방일 외국인 관광객수가) 3.9% 증가했다"며 "계속해서 외국어 간판과 안내방송을 충실히 하는 등 외국인 관광객에게 매력이 있도록 환경을 정비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