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4.4% 증가 그쳐…소매판매·투자도 예상치 못 미쳐
무역전쟁 속 中산업생산 부진 지속…17년래 최저

장기화하는 미·중 무역전쟁으로 중국 경제 곳곳에서 경고음이 울리는 가운데 산업생산을 비롯한 8월 중국의 경제 지표가 또 부진하게 나왔다.

16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8월 중국의 산업생산은 작년 동월보다 4.4% 증가했다.

8월 증가율은 2002년 2월(2.7%) 이후 17년여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시장 예상치(5.2%)에도 크게 미치지 못했다.
무역전쟁 속 中산업생산 부진 지속…17년래 최저

중국 정부의 올해 산업생산 증가율 관리 목표는 5.5∼6.0%다.

1∼8월 산업생산 증가율은 5.6%로 아직은 목표 범위 안에 있다.

하지만 하반기로 갈수록 산업생산 증가율이 더 낮아지고 있어 목표치 달성을 안심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로이터 통신은 산업생산 증가율이 17년여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것을 두고 "무역 전쟁과 수요 감소 충격 속에서 경제가 더 약화할 수 있다는 신호가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함께 발표된 다른 주요 경제 지표들도 모두 시장 예상에 못 미쳤다.

8월 소매판매는 작년 동월보다 7.5% 증가하는 데 그쳐 전달(7.6%)과 시장 예상치(7.9%)보다 모두 낮았다.

중국 정부는 경제 성장 견인 효과가 가장 큰 소비 진작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정책 효과가 가시적으로 나타나지는 않고 있다.

또한 중국 지도부가 각 지방정부에 특수목적채권 발행으로 확보된 재원으로 인프라 투자를 하라고 독려하고 있지만 1∼8월 고정자산투자 증가율은 5.5%에 그쳐 연중 최저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했다.

미·중 무역전쟁 충격의 여파 속에서 올해 들어 중국의 경기 둔화 속도가 가팔라지고 있다.

올해 2분기 경제 성장률은 관련 통계 공표 이후 최악인 6.2%까지 떨어져 올해 경제성장률 마지노선을 6.0%로 정한 중국 정부는 현재 비상에 걸렸다.

리커창(李克强) 총리는 러시아 언론 인터뷰에서 "각종 위험과 도전을 극복하고 경제의 안정적 발전을 유지할 수 있다는 자신과 능력이 있다"고 강조하면서도 "중국 경제가 6% 이상의 중고속 성장 유지할 수 있기는 매우 쉽지 않은 일"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앞서 발표된 다른 경제 지표들도 미·중 무역전쟁 충격 속에서 중국 경제가 받는 부담이 커지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7∼8월 생산자물가지수(PPI) 증가율은 두 달 연속 마이너스를 나타내면서 지난 2012년 3월부터 2016년 8월까지 54개월 연속 이어진 장기 디플레이션 국면이 재현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커졌다.

중국 제조업 동향을 보여주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 역시 넉 달 연속 경기 위축 구간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시장에서는 중국의 추가 경기 악화 우려가 커지고 있다.

피치는 지난 9일(현지시간) 발표한 글로벌 경제전망(GEO)에서 중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6월 전망했던 6.2%에서 6.1%로 낮췄다.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6.0%에서 5.7%로 하향 조정했다.

중국 정부의 대처도 보다 강해지는 분위기다.

연초 내놓은 대규모 부양책으로 대처가 되지 않자 중국은 이날 지급준비율 인하를 통해 151조원 규모의 유동성을 푸는 한편 이달 중 금리 인하까지 단행할 태세다.

'회색 코뿔소'로 지적되는 자국의 부채 문제가 여전함에도 돈줄을 풀어 경기 둔화 대응에 나서는 것은 그만큼 중국이 받는 경기 하방 압력이 크다는 것을 방증하는 것이기도 하다
오스트레일리아&뉴질랜드 은행의 중국 담당 이코노미스트인 레이먼드 영은 블룸버그 통신에 "성장 안정을 위해 향후 수개월 동안 더욱 공격적인 (중국 정부의) 정책 노력을 보게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