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허(劉鶴) 중국 부총리(사진=연합뉴스)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사진=연합뉴스)

미중 무역협상에서 중국 측 협상대표를 맡고 있는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미국의 추가 관세부과 연기 조치를 환영하는 뜻을 밝혔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500억 달러(약 298조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 시기를 10월1일에서 10월15일로 2주간 늦춘다고 발표했다.

13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류 부총리는 전날 베이징에서 미중무역전국위원회(USCBC) 이사회 그린버그 위원장과 만난 자리에서 "미국이 10월1일 중국 측에 부과할 예정이었던 추가 관세 부과 시기를 2주 연기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류 부총리는 "전 세계가 미중 무역협상의 진전을 바라고 있다"며 "양측 실무팀이 다음 주에 만나 무역 균형, 시장 진입, 투자자 보호 등 공동의 관심사에 관해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과 중국은 내달 초 고위급 무역협상을 재개할 예정이다.

그린버그 위원장은 이에 대해 "미 상공계는 관세 추징을 원하지 않으며, 미중 양국이 협상으로 이견을 해소하고 정상적인 무역 관계를 회복하길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