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 분쟁 장기화로 안전자산인 금으로 자금이 몰리면서 실제 호주 금광에서 ‘골드러시’가 재현되고 있다. 골드러시는 19세기 금광이 발견된 지역으로 사람들이 몰려드는 현상을 일컫는다.

11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호주 빅토리아주 정부는 올해 빅토리아 지역의 금광에서 생산하는 금 채굴량이 8000만온스에 이를 것으로 집계했다. 이는 1914년 이후 최대치로, 과거 골드러시가 이뤄진 1851년 생산된 금 채굴량과 유사하다.

글로벌 경기 침체, 지정학적 긴장 고조 등으로 전 세계적으로 금에 대한 수요가 커졌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금 12월물은 장중 온스당 1495달러에 거래됐다. 작년 말(1312달러)보다 13.9% 오른 가격이다. 씨티그룹은 향후 2년 내 금값이 온스당 2000달러를 돌파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과학기술의 발전도 채굴량을 끌어올리는 요인으로 꼽힌다. 탐지와 채굴 기술이 발전한 덕분에 광산업체들이 과거보다 더 깊이 매장된 금도 찾아낼 수 있어서다. 블룸버그통신은 “미국 캘리포니아 금광 규모와 맞먹은 호주 빅토리아주는 10년 전까지만 해도 폐광촌이 될 것으로 여겨지다가 극적으로 부활했다”고 전했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