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계 행동주의 펀드 엘리엇이 미 AT&T의 지분보유 사실을 공개하며 비핵심 자산 매각 등 변화를 촉구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엘리엇의 관여로 AT&T 자회사인 CNN의 '가짜뉴스'에 제동이 걸릴 것이라면서 CNN 공격 소재로 삼았다.

엘리엇 "AT&T 지분보유"…트럼프 "CNN 가짜뉴스 제동걸 것"

9일(현지시간) 미 블룸버그통신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엘리엇은 AT&T 이사회에 보낸 서한에서 자신들이 32억달러(약 3조8천억원) 상당의 AT&T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고 공개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엘리엇의 지분은 AT&T 전체 시가총액의 약 1.2% 수준이라고 전했다.

엘리엇은 서한에서 AT&T에 대해 핵심 비즈니스에 집중할 것과 '전략적 근거'가 부족한 자산의 매각, 비용 절감 등을 촉구했다.

엘리엇은 AT&T의 타임워너 인수와 관련해서도 인수 서명과 마무리까지 600여일이, 그 이후에도 1년 이상이 지났음에도 여전히 타임워너가 왜 필요한지에 명확한 전략적 근거를 설명해야 하는 상황이라면서 비판적 입장을 취했다.

AT&T는 2016년 10월 CNN 모회사 미디어그룹 타임워너를 인수키로 계약했다.

법무부가 합병을 반대해 소송이 진행됐지만, AT&T는 1심에 이어 올해 2월 항소심까지 이겼다.

엘리엇은 AT&T 이사회에 자신들이 이사 후보를 추천할 것이라고 밝혔다.

블룸버그 통신은 그러나 엘리엇이 다른 투자자들을 규합하지 않으면 자신들이 원하는 AT&T의 변화를 끌어내는 것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엘리엇 "AT&T 지분보유"…트럼프 "CNN 가짜뉴스 제동걸 것"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을 통해 "행동주의 투자자가 AT&T에 관여하고 있다는 좋은(great) 뉴스"라고 환영했다.

이어 "매우 낮은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는 CNN의 소유주로서, 아마 그들은 신뢰할 수 없는 앵커들로부터 나오는 모든 가짜뉴스를 당장 멈출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가장 중요한 것은, CNN은 미국을 위해서도 좋지 않다"면서 "국제 부문은 전 세계에서 나쁜 정보와 가짜뉴스를 쏟아내고 있고, 이는 외국 정상들이 늘 '왜 (미) 미디어가 그렇게 미국을 싫어하느냐'고 묻는 이유다.

'사기적 수치'"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을 비판해온 CNN을 포함해 언론에 대해 지속해서 적대감을 표출해왔다.

지난 6월 영국 국빈방문 기간에도 트윗을 통해 "나는 사람들이 AT&T의 사용이나 가입을 중단한다면 그들은 어쨌건 시청률에서 죽어가는 CNN에 큰 변화를 강요받게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밝히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