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인권전선 주최 집회·행진 모두 불허하기는 처음
9월 '동맹휴학·총파업' 예고돼 충돌 확산 우려
경찰 강경진압에 실명 여성, 홍콩 정부·경찰 맹비난
홍콩 경찰, 8·31 시위 불허…민간인권전선 대표는 괴한에 피습(종합)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가 격화하는 가운데 주말 대규모 시위를 경찰이 불허해 시위대와 경찰의 더 큰 충돌이 우려된다.

시위를 주도하는 단체의 대표는 괴한에 피습돼 '백색테러' 아니냐는 의혹이 강하게 제기된다.

2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명보 등에 따르면 홍콩 경찰은 재야단체인 민간인권전선이 오는 31일 오후 3시 홍콩 도심인 센트럴 차터가든에서 개최하는 집회와 시위를 모두 불허했다.

민간인권전선은 지난 6월 9일 홍콩 시민 100만 명이 모인 송환법 반대 집회, 같은 달 16일 200만 명이 모인 도심 시위, 이달 18일 170만 명이 참여한 빅토리아 공원 집회 등 대규모 시위를 주도한 단체이다.

특히 31일은 지난 2014년 8월 31일 홍콩 행정장관 간접선거제를 결정한 지 5년째 되는 날이라는 상징성을 지니고 있어, 이날 시위대는 '행정장관 직선제'를 강력하게 요구할 계획이다.

중국과 영국은 홍콩 주권 반환 협정에서 2017년부터 '행정장관 직선제'를 실시하기로 합의했으나, 중국 의회격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는 2014년 8월 31일 선거위원회를 통한 간접선거를 결정했다.

이에 항의하는 의미에서 31일 시위에서는 차터가든 집회 후 중앙인민정부 홍콩 주재 연락판공실(중련판) 건물 앞까지 행진할 계획이다.

홍콩 경찰은 집회 불허 통지서에서 "지난 6월부터 이어진 집회와 행진이 시위대, 경찰, 기자, 시민 등의 심각한 부상으로 이어진 경우가 22번에 달하며, 이 가운데 7번은 민간인권전선이 주최했다"고 밝혔다.

이어 "31일 집회와 행진은 정부청사, 대법원, 경찰본부, 중련판 등의 건물과 가까워 위험이 매우 크다"며 "시위대 중 일부가 행진 경로에서 벗어나 이들 건물을 향해 폭력적인 행동을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민간인권전선 지미 샴(천쯔제·岑子杰) 대표는 "경찰의 시위 금지 조치는 홍콩 정부가 시민들의 말을 들으려고 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캐리 람 정부는 홍콩을 심연으로 밀어 넣고 있다"고 비판했다.

민간인권전선이 주최하는 집회와 행진을 경찰이 모두 거부하기는 처음이다.

지난 18일 시위에서도 경찰은 도심 행진은 불허했지만, 빅토리아 공원 집회는 허용했다.

SCMP는 "31일 시위의 상징적 중요성을 생각한다면 이날 집회를 금지한 경찰의 조치는 더 큰 혼란과 소란을 불러올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한편 지미 샴 민간인권전선 대표는 이날 오후 1시 무렵 홍콩 조단 지역의 한 식당에서 점심을 먹고 있다가 야구 방망이와 흉기를 들고 복면을 쓴 괴한 2명의 습격을 받았다.

다행히 곁에 있던 동료가 재빨리 막아선 덕분에 부상은 면했으나, 이 동료는 왼쪽 팔을 다쳐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인근 지역을 수색했으나, 범인들을 체포하지는 못했다.

샴 대표를 습격한 괴한 2명은 중국인이 아니었으나, 이번 사건이 친중파 진영의 사주를 받은 '백색테러'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다.

이날 샴 대표는 송환법 반대 시위에 반대해 집회를 개최한 친중파 주민들을 설득하기 위해 조단 지역에 왔다고 SCMP는 전했다.

한편 지난 11일 침사추이 지역에서 경찰이 쏜 빈백건(bean bag gun·알갱이가 든 주머니탄)에 맞아 오른쪽 눈을 심하게 다쳐 시력을 거의 상실한 여성은 이날 온라인에 동영상을 올려 홍콩 정부와 경찰을 맹비난했다.

이 여성은 "캐리 람 장관과 경무처장은 경찰의 방종을 용납해 시민의 안전을 지켜야 할 부대가 시민을 불구로 만들고 학대하는 조직으로 변했다"며 "한 사람의 피해자로서 홍콩 정부와 경찰을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나의 오른쪽 눈으로 홍콩 시민이 고통을 멀리 보내고 승리를 맞이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시위 도중에 누구도 다치거나 체포되지 않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 여성의 실명에 분노한 시위대가 12일과 13일 홍콩국제공항을 점거하면서 1천 편에 가까운 항공편이 결항하는 '항공대란'이 벌어졌었다.

홍콩 경찰, 8·31 시위 불허…민간인권전선 대표는 괴한에 피습(종합)

31일 시위에 이어 9월에는 총파업과 동맹휴학이 예고돼 홍콩 시위가 더욱 격화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의료, 항공, 건축, 금융, 사회복지 등 21개 업종 대표는 기자회견을 열고 홍콩 정부가 31일까지 시위대가 요구하는 5대 요구 사항을 수용하지 않을 경우 2일과 3일 총파업을 벌이겠다고 선언했다.

홍콩 시위대의 5대 요구 사항은 ▲송환법 완전 철폐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이다.

이들은 총파업과 함께 2일 오후 1시 30분 침사추이 솔즈브리가든 공원과 애드머럴티 타마르 공원에서, 3일 오후 1시 30분에는 센트럴 차터가든 공원에서 집회를 열기로 했다.

지난 5일 총파업 때는 시내 곳곳에서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이 빚어진 것은 물론 8개 지하철 노선의 운행이 중단되거나 차질을 빚은 '교통대란', 224편의 항공편이 결항하는 '항공대란' 등이 벌어졌다.

홍콩 대학생들과 중고등 학생들은 동맹휴학을 예고하고 나섰다.

홍콩 내 10개 대학 학생회는 신학기를 맞는 다음 달 2일부터 2주간의 동맹 휴학을 예고했으며, 중고등 학생들도 수업 거부, 침묵시위, 시사 토론 등의 방식으로 송환법 반대 의사를 나타내기로 했다.

홍콩 시내 9개 명문 중고등학교 학생들이 벌인 동맹휴학 연대 서명에는 벌써 1천100여 명의 학생들이 참여했다고 명보는 전했다.

전날 열린 홍콩대 신입생 오리엔테이션에서 수백 명의 재학생은 검은 옷을 입고 헬멧과 마스크를 착용한 채 "광복홍콩, 시대혁명" 등의 구호를 외치며 신입생들에게 동맹휴학 참여를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