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롱 "미-이란 정상회담 여건 조성…수주 내로 성사 희망"
트럼프 "이번 회담 성공적…올바른 여건 조성되면 로하니 만날 것"
코뮈니케 대신 한 쪽짜리 성명…홍콩 자치 지지하고 "공정한 무역노력"
 G7회의, 미-이란 정상회담 '불씨' 피우고 폐막…공동선언은 없어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미국과 이란 관계 개선의 '불씨'를 만들어내는 성과를 남기고 폐막했다.

미국과 이란의 강 대 강 대치 국면이 이어지며 핵합의 파기 위기가 고조되는 상황에서 G7이 이란 문제 등 주요 이슈에서 일정 부분 타협하며 의견 접근을 이뤄낸 것이다.

이번 G7 정상회의 의장인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폐막 기자회견에서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파기 위기의 해결을 위한 미국과 이란의 정상회담 여건이 조성됐다면서 앞으로 '수 주 내로' 회동이 성사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마크롱 대통령은 폐막 기자회견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함께 진행하면서 이같이 전했다.

마크롱은 이란 핵 문제를 둘러싼 갈등 해소 방안과 관련해 "아직 어떤 것도 확정된 것은 없고 아직 강고하지 않지만, 기술적 논의가 시작됐고 일부 논의에 실효성 있는 진전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이란의 하산 로하니 대통령과 통화를 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받아들이면 합의가 도출될 수 있다고 믿는다는 나의 뜻을 전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마크롱의 이런 언급에 "여건이 올바르게 조성되면 이란 대통령을 만나겠다"고 화답하면서, 마크롱 대통령이 제시한 '몇 주 내'라는 일정이 현실적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도 긍정적으로 답했다.

이와 관련해 AFP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과 로하니 대통령 둘 다 다음달 말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느낌이 좋다.

로하니가 만남을 원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란이 이 상황을 바로잡기를 원하리라 본다"면서 "이란은 아주 상태가 안 좋다"고 덧붙였다.
 G7회의, 미-이란 정상회담 '불씨' 피우고 폐막…공동선언은 없어

이날 G7 정상들은 회의를 마치면서 한 페이지 분량의 짧은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G7은 성명서에 이란 핵 문제와 크림반도의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간 갈등 해법 마련의 중요성에 공감하고 홍콩의 자치를 지지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특히 G7 국가들은 개방되고 공정한 세계 무역과 글로벌 경제의 안정을 위해 노력하기로 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또한 성명은 지식재산권 보호 강화와 불공정 무역관행을 없애고 분쟁을 신속히 해결하기 위해 세계무역기구(WTO)에 변화가 필요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이외에 리비아 분쟁 해소의 중요성에도 공감했다.

공동성명과 별개로 미국과 프랑스는 회담에서 양국 간 무역갈등의 위험을 피하자는 데에도 합의했다.

프랑스의 글로벌 IT 기업들에 대한 '디지털세' 부과 방침 발표 이후 미국이 프랑스산 와인에 대한 보복관세를 경고하는 등 양국이 갈등을 빚은 것과 관련해 두 정상은 타협안을 도출했다고 밝혔다.
 G7회의, 미-이란 정상회담 '불씨' 피우고 폐막…공동선언은 없어

전반적으로 작년 6월 캐나다 퀘벡 G7 정상회의에서 정상 간 극심한 이견이 표출된 것과 비교하면 올해 회의는 의미 있는 진전을 보인 것으로 평가된다.

작년 캐나다 G7 회담에서는 보호무역주의와 관세장벽을 배격한다는 공동성명이 발표됐지만, 곧바로 트럼프 대통령이 반발하고 나서는 진풍경이 벌어졌다.

트럼프는 급기야 개최국이었던 캐나다의 쥐스탱 트뤼도 총리를 겨냥해 "부정직하고 약해빠졌다"고 공개 비난한 바 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올해 폐막 기자회견에서 "이번 회담은 정말 성공적이었다.

진짜 G7이었다.

마크롱 대통령이 엄청난 일을 했다"라며 옆에 서 있는 마크롱을 치켜세웠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굉장한 단결(unity)이 있었다.

아무도 자리를 뜨고 싶어하지 않았다.

우리는 많은 것을 이뤘으며 더 중요한 것은 서로 매우 잘 지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G7회의, 미-이란 정상회담 '불씨' 피우고 폐막…공동선언은 없어

그러나 작년에 이어 올해도 G7은 공동선언(코뮈니케) 도출에 실패, 주요 이슈에서 G7 정상들 간에 간극이 여전히 크다는 점을 드러냈다.

정상회의 코뮈니케에는 주요 의제에 관한 합의 내용과 로드맵이 담기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번 G7 정상회의도 작년과 마찬가지로 핵심 의제에서 미국과 나머지 G6 사이 분열 구도가 이어졌고, 이란 문제를 빼고는 구체적인 성과가 별로 없었다고 로이터 통신 등 몇몇 외신이 평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