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내년 G7 회의에 푸틴 초청 희망 피력…"텐트 바깥보다 안에 들이는 게 나아"
내년 G7 트럼프 골프리조트 개최 추진 논란…"돈벌려는 것 아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내년 미국이 주최하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개최지로 자신 소유의 마이애미 인근 도럴 골프 리조트를 유력하게 꼽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개인 소유지에서 국제행사를 유치, 사익을 추구하려는 게 아니냐는 논란으로 떠들썩해지자 트럼프 대통령은 "돈을 벌려고 하는 게 아니다"라며 방어에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내년 G7 정상회의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초청하고 싶다는 의사를 거듭 내비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G7 정상회담 폐막 기자회견에서 '(내년 G7정상회의를) 도럴 리조트에서 개최할 것이라는 암시를 했는데 이를 통해 이익을 취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할 수 있느냐'는 취지의 질문을 받고 "내가 유일하게 신경을 쓰는 건 이 나라"라고 일축했다.

이어 도럴이 공항으로부터 불과 5분 거리에 위치해 있고 음식점과 훌륭한 경관을 지닌 방갈로 등이 있는 점 등 입지적 장점을 들어 "아주 멋진 장소"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의 사람들이 12개의 장소를 보고 있는데, 일부는 공항에서 2시간 거리이고 일부는 4시간 거리이다.

너무 멀리 떨어져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내년 G7 정상회의로 인해 "나는 어떠한 돈도 벌려고 하지 않는다.

나는 돈을 벌기를 원하지 않는다.

돈을 버는데 대해 신경을 쓰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브랜드 홍보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도 "아니다.

전혀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그러면서 구체적 부연 없이 대통령직 수행에 30억 달러에서 50억 달러가 들 것이라는 주장도 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러시아를 "텐트 바깥"에 두기보다는 "텐트 안으로" 들이는 것이 낫다고 믿는다면서 러시아를 내년 G7 정상회의에 초청하기를 원한다는 뜻을 밝혔다.

'지난 대선 당시 개입한 러시아가 내년 대선을 몇 달 앞두고 올 경우 정치적으로 상처가 되지 않겠는가'라는 질문에도 "나는 정치적인 부분에 대해 신경 쓰지 않는다.

나는 정치적 이유로 무언가를 하지는 않는다"며 대선 승리 여부와 상관없이 "옳은 일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만 "그(푸틴 대통령)가 수락할지는 모르겠다.

그리고 이는 매우 어려운 환경"이라면서 "그를 초청할 것이냐고? 나는 분명히 그를 초청할 것"이라며 올지 안 올지 여부의 결정은 푸틴 대통령의 몫이며 어려운 일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임인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을 G8에서 내쫓은 것이라며 오바마 전 대통령 탓을 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와 함께 G7 국가 중 일부는 러시아를 다시 일원으로 포함해 G7을 G8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원하지만 다른 나라들은 반대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G7 정상들이 러시아를 복귀시키는 방안에 대해 합의하지 못했다고 밝혔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유럽 당국자들은 러시아의 복귀가 시기상조이며 우크라이나 문제 해결이 첫 번째로 선행돼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이 통신은 전했다.

미국·영국·프랑스·독일·캐나다·이탈리아·일본의 7개 국가가 참여했던 G7은 1998년 러시아를 받아들이면서 G8으로 확대됐지만, 2014년 3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강제병합하자 원조 멤버인 7개국이 러시아를 제명해버렸다.

러시아의 G8 복귀론은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에 본격적으로 불을 지핀 주제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후 변화에 대한 우려와 관련, "우리는 세계에서 넘버 원 에너지 생산국이며 조만간 차이를 훨씬 더 벌리며 넘버원이 될 것이다.

이는 엄청난 부"라며 "나는 이러한 것들을 제대로 효과를 보지 않는 꿈이나 풍력 같은 것 때문에 잃지 않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도 "나는 지구상에서 가장 깨끗한 물과 가장 깨끗한 공기를 원한다.

그것이 우리가 하는 일"이라며 "나는 환경주의자"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에 대해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문제를 풀어갈 적임자라고 믿는다면서 전임인 테리사 메이 전 총리도 "매우 매우 좋은 사람이었지만 합의를 할 수는 없었다"면서 존슨이 총리가 되길 약 6년 동안 기다려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가 훌륭한 총리가 될 것이며 환상적인 직무를 수행할 것이라고 추켜세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