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먼·베이조스·팀 쿡 등
1년간 다듬은 성명 발표
"이익 창출 넘어선 철학적 전환"
미국 주요 기업 181명의 최고경영자(CEO)가 이윤 창출과 주주이익 실현을 넘어 사회적 책무를 강조하는 내용을 담은 ‘기업의 목적’을 발표했다.

미국 기업 CEO들을 대변하는 비즈니스라운드테이블(BRT)은 19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우리는 이해당사자 모두를 위한 근본적 책무를 공유한다”며 “소비자들에게 가치를 전달하고, 직원들에게는 보상·교육 등 투자를 강화하며 납품업체를 공정하게 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업이 어떤 결정을 할 때 단지 주주만을 위한 이윤 창출을 넘어 직원과 소비자, 사회 등 모든 이해당사자를 고려하겠다는 의미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기업의 유일한 의무는 주주를 위한 가치를 극대화하는 것이라는 자유주의 경제학자 밀턴 프리드먼의 오래된 이론에서 벗어난 주요 철학적 전환”이라고 평가했다.

이번 성명에는 제이미 다이먼 JP모간체이스 회장,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 팀 쿡 애플 CEO, 데니스 뮬런버그 보잉 CEO 등 181명이 서명했다. 이번 성명 문안 작성에는 약 1년이 걸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기업의 목적에 대한 기존 성명은 우리와 동료 CEO들이 모든 이해당사자를 위한 가치 창출을 위해 노력하는 방식을 정확히 묘사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 분명해졌다”며 이번 성명이 과거와 달라진 이유를 설명했다.

비즈니스라운드테이블을 이끌고 있는 다이먼 회장은 별도 보도자료를 통해 “아메리칸 드림은 살아있지만 시들해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주요 경영자들이 직원과 커뮤니티에 투자하고 있는 것은 장기적으로 성공하는 유일한 길이라고 여기고 있기 때문”이라며 “이런 변화된 원칙은 모든 미국인에 봉사하는 경제를 위한 기업들의 흔들리지 않는 약속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임금 불평등 문제 등 증가하는 기업 환경 불만에 직면한 주요 기업 CEO들이 오래된 경영 원칙을 변경하기로 약속했다”며 “성명 문구 변경은 기업들이 직면한 사회적 감시 강화에 대한 무언의 인정”이라고 보도했다. NYT는 그러나 구체적 행동 계획은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미국 민주당 대선주자이자 기업의 사회적 책무를 강조해온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기업 탐욕의 위험을 인정한 것에 기쁘지만 구체적 계획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