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홍콩 공항 시위대 폭력, 테러리스트 행위와 같아"

중국 중앙정부가 14일 홍콩 시위대가 공항을 점거하고 심각한 폭력을 저질렀다면서 강력히 규탄했다.

중앙인민정부 홍콩 주재 연락사무소(중련판)은 성명을 내고 시위대가 전날 홍콩 공항에서 집단 폭행과 불법 감금을 저지른 것에 분개하며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시위 참가자들이 이른바 '평화·이성·비폭력'의 가면을 벗은 채 공항 운영을 마비시키고 홍콩의 국제적 명성을 훼손했다고 비난했다.

특히 현장에서 정상적으로 취재하던 환구시보 기자를 불법적으로 붙잡아놓고 야만적으로 구타해 언론의 자유를 심각히 위협했다고 지적했다.

이런 일련의 행위는 문명사회의 마지노선을 완전히 넘은 것으로 "이미 테러리스트들의 폭력 행위와 다를 것이 없다"고 강조했다.

중앙 정부는 전날도 홍콩 시위에 대해 "테러리즘 조짐이 보이기 시작했다"며 경고 수위를 높였었다.

범죄자 본토 송환 법안 반대로 시작된 시위는 3달째 계속되고 있다.

한 시위 참가자가 지난 11일 경찰이 쏜 '빈백건(bean bag gun·알갱이가 든 주머니탄)'에 맞아 한쪽 눈이 실명 위기에 처하자 분노한 시위대는 12일과 13일 이틀 연속 공항을 마비시켰다.
중국 "홍콩 공항 시위대 폭력, 테러리스트 행위와 같아"

국무원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의 쉬루잉 대변인도 이날 성명에서 전날 밤과 이날 새벽 홍콩공항에서 급진 분자들이 본토인 2명에게 심각한 상해를 가했다고 비난했다.

공항에 사람을 마중 나온 홍콩 인근 광둥성 선전 주민을 묶고 눈에 레이저 포인트를 쏘는 한편 마구 때려 한동안 의식을 잃게 했으며, 환구시보 기자가 기자 행세를 했다고 의심해 그의 손을 묶어놓고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런 테러리즘에 가까운 행위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쉬 대변인은 지난 며칠간 급진 폭력분자들이 법률의 마지노선과 도덕, 인성의 마지노선을 완전히 무너뜨렸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들이 공공연히 엄중한 폭력 범죄행위를 저질러 사람들을 겁에 떨게 했다고 말했다.

이런 행위는 법치를 철저히 업신여긴 것으로 홍콩 공항의 이미지를 크게 훼손했으며 본토인들의 감정을 상하게 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같은 극도로 악랄한 폭력 범죄행위는 반드시 법에 따라 엄벌해야 한다"면서 "경찰의 과감한 법 집행을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