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런 그린스펀(93)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전 의장이 13일(현지시간) 미국의 국채도 마이너스 수익률(금리)로 진입할 가능성을 제기했다.

글로벌 경기둔화 속에 이미 적지 않은 글로벌 국채가 이미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도 예외가 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그린스펀, 美국채도 '마이너스 수익률' 전망…"막을 장벽없어"

그린스펀 전 의장은 이날 블룸버그 통신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채권시장에서 장기 미 국채의 수익률 하락에 일조하는 국제거래가 이뤄지고 있다"면서 "미 국채 수익률이 '제로'(0) 밑으로 떨어지는데 아무런 장벽이 없다"고 말했다.

미 국채 수익률이 마이너스로 떨어질 수 있다는 얘기다.

수익률은 채권 가격과 반대로 움직인다.

채권 투자자들은 투자금에 대해 수익률로 보상을 받는 일반적인 이론이지만, 글로벌 경기 둔화와 맞물려 안전자산인 국채에 투자자들이 몰리면서 독일과 일본 등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 중인 국채가 적지 않다.

미 CNBC 방송은 글로벌 국채 가운데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 중인 국채가 약 15조달러에 이르며, 이는 역대 최고 수준이라고 전했다.

안전자산에 대한 선호도가 그만큼 높다는 뜻이다.

미국 국채도 미중 무역분쟁 격화와 글로벌 경기 둔화, 또 주요국 중앙은행들의 양적 완화 기조에 따라 최근 수익률이 크게 하락하고 있다.

이날 10년물 미 국채 수익률은 장중 1.685%를, 2년물 국채는 1.665%에 거래됐다.

10년물 국채와 2년물 국채 수익률 격차는 거의 2bp(1bp=0.01%) 정도까지 줄었다.

장기물 수익률이 단기물 수익률을 밑도는 이른바 '일드 커브' 역전 현상이 벌어지면 경기침체 신호로 받아들여진다.

30년 만기 미 국채도 이날 2.0951%까지 떨어져, 역사적으로 가장 낮은 수준을 약간 웃돌았다.

글로벌 채권운영사인 핌코도 지난주 "투자자들이 궁극적 안전자산으로 보는 미 국채도 '마이너스 수익률'의 예외가 아니다"라면서 "(미중) 무역 긴장이 지속되면 채권 시장은 많은 투자자가 생각하는 것보다 빨리 그런 방향으로 움직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