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테 총리 20일 정국 위기 설명…총선 대신 임시 내각 구성 등 부상
'극우 부총리 살비니의 패배'…伊의회, 연정 불신임안 표결 연기

이탈리아 의회가 '극우 포퓰리즘'으로 불리는 이탈리아 연립정부의 운명과 정국 위기에 대해 시간을 두고 숙의하기로 했다.

정치권에서는 경제에 악영향을 미치는 등 여러 부작용을 내포한 조기 총선보다 2020년 예산안 등의 핵심 정책 관리를 목표로 하는 임시 내각 또는 새로운 연정 구성 가능성이 부상하고 있다.

상원은 13일(현지시간) 극우 정당 '동맹'의 마테오 살비니 부총리 겸 내무장관이 제출한 내각 불신임 동의안에 대한 찬반 토론을 오는 20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살비니 부총리가 제안한 14일 내각 불신임안 처리가 상원에서 부결된 데 따른 것이다.

20일에는 내각을 대표하는 주세페 콘테 총리도 출석해 연정 붕괴 등을 비롯한 정국 위기 상황에 대해 자기 생각을 소상히 밝힐 예정이다.

찬반 토론과 콘테 총리의 발언 후 내각 불신임안 표결까지 진행될지는 미지수다.

앞서 연정의 한 축인 살비니 부총리는 지난 8일 반체제 정당 오성운동과의 연정 붕괴를 선언하고 의회에 조기 총선 개최를 요구했다.

이어 9일에는 콘테 총리 내각에 대한 불신임 동의안을 상원에 제출한 바 있다.

조기 총선을 향한 절차를 차근차근 밟은 것이다.

살비니 부총리는 내심 하루라도 빨리 상원에서 내각 불신임안을 가결하고 오는 10월 중 총선을 개최하도록 하겠다는 밑그림을 그린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상원이 조속한 내각 불신임안 처리를 거부함에 따라 일단 한 발 뒤로 물러서야 하는 상황이 됐다.

'극우 부총리 살비니의 패배'…伊의회, 연정 불신임안 표결 연기

동맹은 이날 '우파 연합'인 이탈리아 형제들(FdI)·전진 이탈리아(FI) 등의 지지를 등에 업고 표결에 임했으나 수적 열세를 극복하지는 못했다.

오성운동과 중도좌파 민주당(DP)이 '반(反)동맹' 전선을 구축해 의회의 다수를 점하면서 부결을 끌어낸 것이다.

작년 3월 총선에 따라 구성된 상원 의석 분포를 보면 오성운동이 107석으로 가장 많고 민주당 51석, FI 62석, 동맹 58석, FdI 18석 등의 순이다.

최근 40%에 육박하는 지지율을 근거로 자신 있게 연정 붕괴를 선언한 동맹도 의석수라는 현실의 벽을 뛰어넘지는 못한 셈이다.

살비니 부총리는 불신임안 조기 처리를 조건으로 오성운동이 주창한 의원 정수 감축을 받아들이겠다는 협상 카드까지 내밀었으나 실패했다.

오성운동은 상·하원을 합쳐 950명인 의원 정수를 605명으로 감축하는 것을 뼈대로 한 법안을 제출한 바 있으며, 이 법안이 의회를 통과하기 전까지는 동맹의 연정 파기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해왔다.

정치권에서는 이날 표결 결과를 토대로 향후 내각 불신임안 표결이 진행된다고 하더라도 살비니 부총리가 원하는 결과가 나오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오성운동과 민주당이 뭉쳐 다시 반대표를 행사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두 당은 최근 이탈리아 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게 뻔한 연정 해체 및 조기 총선 대신 9∼10월 유럽연합(EU)과의 2020년 예산안 협상을 주도할 임시 내각 구성이나 또 다른 연정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 접근을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의회 해산과 조기 총선은 세르조 마타렐라 현 대통령의 고유 결정 사항이긴 하지만 현재 의회 세력 구성과 분위기로는 설사 총선 개최가 성사된다고 해도 그 시점은 내년 초 등으로 상당 기간 밀릴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극우 부총리 살비니의 패배'…伊의회, 연정 불신임안 표결 연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