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티칸 성베드로 광장서 '분신자살' 위협 이라크인 체포

바티칸 성 베드로 광장에서 스스로 몸에 불을 붙이겠다고 위협한 이라크 국적 남성이 경찰에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다고 ANSA 통신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지 사법당국에 따르면 이 남성은 이날 국제사회의 보호를 요구하면서 이러한 행동을 했으며, '알라 후 아크바르'(아랍어로 신은 위대하다는 뜻) 등을 비롯해 알아듣기 쉽지 않은 여러 말을 중얼거리기도 했다.

검은색 셔츠와 바지를 입은 이 남성은 그러나 시너 등 인화성 물질은 몸에 지니지 않았다고 한다.

이 남성은 순찰을 하던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체포됐다.

분신자살하겠다고 위협한 순간부터 체포까지 2분이 채 걸리지 않았다.

경찰은 이 남성이 성 베드로 광장에 나타날 때부터 행동을 주시하다 돌발적인 언행을 하자 곧바로 그를 사로잡았다고 통신은 전했다.

당시 주변에는 많은 관광객과 순례자들이 있었으나 큰 동요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이 불법 이주자인지 여부 등 자세한 신원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