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 도안 예술가 "총기 폭력 빠진 나라의 초상화"
타임지, 올해 美총기난사 253개 도시 이름으로 최신호 표지 채워

지난 주말 발생한 두 차례의 연쇄 총기참사로 미국 사회가 충격과 함께 슬픔에 잠긴 가운데 미 시사주간지 '타임'이 올해 총기 난사 사건을 겪은 253개 미국 도시의 이름들로 최신호 표지를 채웠다.

CNN에 따르면 타임은 9일 발매될 8월 19일 자 최신호 표지에 올해 들어 현재까지 대규모 총격 사건을 경험한 미 253개 도시의 이름을 검은 바탕에 흰 글자로 빼곡히 싣고 이를 배경으로 표지 중앙에 큼직한 대문자로 '이너프'(ENOUGH)라고 새겼다.

'이제 그만', '더는 안 된다'는 의미이다.

표지를 가득 채운 지명에는 지난 주말 참사를 겪은 텍사스주 엘패소와 오하이오주 데이턴을 비롯해 지난달 총기 난사가 난 캘리포니아주 길로이와 5월 총격 사건을 겪은 버지니아 비치 등 여러 도시의 이름이 담겼다.

이 주제는 작년 플로리다주 파크랜드에서 발생한 학교 총기 난사 사건의 생존자들을 특집으로 다룬 표지와 비슷하다고 CNN은 설명했다.

타임은 표지 사진을 트위터 계정에서 공개하면서 '우리는 내부에서 잡아 먹히고 있다, 왜 미국은 백인 국수주의자(white nationalist) 테러리즘과의 전쟁에서 지고 있는가'라고 썼다.

이 표지를 도안한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의 예술가 존 마브루디스는 "총기 폭력에 빠진 나라의 무서운 초상화"라고 말했다고 CNN은 전했다.

총격 사건 목록은 총기 폭력 아카이브의 자료를 기반으로 했으며 이는 총격범을 빼고 4명 이상의 사람이 총에 맞거나 사망한 사건으로 규정하고 있다고 그는 밝혔다.

그는 표지의 각 지명을 통해 총격이 전체 지역사회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사람들이 깨닫기를 바란다면서 "모든 총기 사건은 그 사람에게만 영향을 주지 않는다.

가족과 친구들에게도 영향을 끼친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브렛 캐버노 연방대법관 지명자에 대한 성폭행 미수 의혹을 제기한 크리스틴 블레이시 포드 교수가 등장한 작년 10월 15일 자 타임 표지도 디자인했다고 CNN은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