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청 "해상작전헬기 2차사업 판매가능 확인요청…제안서 평가 앞두고 있어"

미국 국방부 산하 국방안보협력국(DSCA)은 7일(현지시간) 한국에 미국 록히드마틴의 MH-60R(시호크) 헬리콥터 12대 판매할 수 있는 방안을 승인했다면서 약 8억달러(약 9천700억원) 규모라고 밝혔다.

해상작전헬기 2차 사업을 추진 중인 한국 정부의 판매 가능 여부 확인 요청에 가능하다는 결론을 내린 것이다.
美 "韓에 MH-60R 헬기 12대 판매 승인"…방사청 "기종결정 안돼"

DSCA는 "이번 제안된 판매는 미국의 외교정책과 국가 안보 목표를 뒷받침할 것"이라며 "한국 해군은 수색, 구조 등을 포함한 2차 임무와 함께 대잠수함 등 임무 수행 능력을 향상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한국은 강화된 능력을 지역적 위협을 억제하고 본토 방어를 강화하는 억지력으로 활용할 것"이라며 "한국은 이들 헬기를 자국군에 받아들이는 데 아무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DSCA는 이번 판매와 관련해 추가적인 혜택을 제공하는 '오프셋 합의'가 제안됐다고 알려진 것은 없으며, 훈련과 기술적 조력을 위해 임시로 공학적, 기술적 지원이 필요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앞서 한국 방위사업청은 지난해 해상작전헬기 2차 사업 공고 때 AW-159 '와일드캣'을 생산하는 유럽제 레오나르도만 참여해 수의계약 방식의 진행이 유력했지만 이후 MH-60R을 만드는 록히드마틴이 판매 공문을 보내옴에 따라 상황이 달라졌다.

방사청은 성능이 더 우수한 것으로 알려진 MH-60R을 예산 한도에서 구매할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해 지난 3월 입찰을 상업구매(AW-159, NH-90)와 미국정부 대외보증판매인 대외군사판매(NH-60R) 경쟁방식으로 추진키로 결정했다.

방사청은 이번 DSCA의 발표와 관련, "대외군사판매(FMS) 절차에 따라 지난 5월 미 정부에 FMS 판매가능 여부 확인을 요청하였으며, 미 국무부가 이에 대해 승인한 것으로 보도됐다"면서 "현재 해상작전헬기 2차 사업은 기종 선정을 위한 제안서 평가를 앞두고 있으며, 특정 기종으로 결정된 바는 없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