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지원 약속 이행부진' 등 비판여론 의식 행보

필리핀은 이달 말로 예정된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주석의 정상회담에서 그동안 미뤄왔던 남중국해 영유권 문제를 거론할 것이라고 필리핀 대통령실이 밝혔다.

7일 NHK에 따르면 필리핀 대통령실은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두테르테 대통령이 이달 말 중국을 방문, 시진핑 주석과 정상회담을 할 것이라면서 이 자리에서자국이 남중국해 거의 전역의 관할권을 갖고 있다는 중국의 주장을 전면 부인한 국제중재재판소의 판정을 의제로 삼을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두테르테 "시진핑에 '남중국해' 거론할 것"…中에 반기 드나

'반미친중(反美親中)' 행보를 보여온 두테르테 대통령이 그동안 은근히 무시해온 국제중재재판소의 결정을 정상회담의 의제로 삼을 것이라는 필리핀의 발표는 의외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대통령실 대변인은 두테르테 대통령이 어떤 논의를 할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설명을 하지 않은 채 "대통령에게 달렸다"고만 말했다.

중국은 3년전인 2016년에 나온 국제중재재판소의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남중국해에서 인공섬 군사기지화 등을 추진해 오고 있다.

그러나 두테르테 대통령은 중국의 경제지원 등을 의식, 분쟁에서 승소하고도 중국이 남중국해에 건설 중인 인공섬에 대공포와 미사일방어체계를 구축한 데 대해 영유권 분쟁 판결 이행을 압박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히는 등 줄곧 중국에 유화적인 태도를 보여왔다.

필리핀 국내에서는 중국과 합의한 22조원 규모의 경제지원이 거의 실행에 옮겨지지 않는데다 지난 6월 남중국해 리드 암초 부근에서 발생한 필리핀과 중국 어선 충돌사건을 계기로 두테르테 대통령의 대중 자세에 대한 비판 여론이 높아졌다.

NHK는 두테르테 대통령이 시 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남중국해 영유권 문제를 거론하려는 건 강경한 태도로 중국을 견제하는 한편 국내에 지도력을 과시하려는 계산에 따른 것으로 풀이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