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커버그도 3조4천억원 평가손실 입어

세계 최고 부호인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가 5일(현지시간) 주가 폭락으로 하루에 34억 달러(4조1천344억 원)에 달하는 자산 손실을 봤다고 블룸버그통신이 6일 보도했다.

베이조스는 전날 글로벌 주가가 집합적으로 2.1% 폭락하면서 이런 손실을 봤다고 이 통신은 전했다.
베이조스, 5일 주가폭락으로 하루에 자산 4조원 날려

세계 500대 부호가 이날 하루 주가 폭락으로 입은 손실을 모두 더하면 1천170억 달러(약 142조 원)에 달한다.

베이조스 외에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가 28억 달러(3조4천48억 원)의 자산 손실을 봤으며,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창업주도 20억 달러(2조4천320억 원)에 달하는 주가 평가손실을 입었다.

글로벌 주가는 전날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악화 소식에 곤두박질쳤다.

베이조스가 다량 보유하고 있는 아마존 주식도 3.2% 급락했다.

블룸버그는 그러나 "베이조스는 여전히 1천100억 달러(133조7천600억 원)의 자산을 보유한 세계 최고 부자"라고 말했다.

앞서 베이조스는 지난주 총 28억 달러(3조4천48억 원) 상당의 아마존 주식을 매각했다.

로이터통신은 베이조스가 지난달 29~31일 96만5천612주, 18억 달러어치 아마존 주식을 매각했고 지난 1~2일에도 9억9천만 달러어치, 53만1천852주의 아마존 주식을 팔았다고 미 증권거래위원회(SEC) 자료를 인용해 보도했다.

매각한 주식은 베이조스가 보유한 아마존 지분의 약 1% 규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