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재무부가 5일(현지시간)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전격 지정했다. 미·중이 무역전쟁에 이어 환율전쟁에 돌입하면서 세계경제에 후폭풍이 예상된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부 장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권한으로 중국이 환율 조작국이라는 것을 오늘 결정했다”고 밝혔다. 므누신 장관은 중국의 불공정 경쟁을 제거하기 위해 국제통화기금(IMF)과 관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최근 중국이 자국 통화 가치를 떨어뜨리기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취했다”며 “중국이 외환시장에서 지속적이고 큰 규모의 개입을 통해 통화가치 절하를 용이하게 해온 오랜 역사가 있다”고 말했다.

미국의 이 같은 조치는 시장에서 심리적 마지노선으로 여겨지는 ‘1달러=7위안’의 벽이 깨진 데 대한 반응이다. 환율이 달러당 7위안을 넘는 ‘포치’(破七) 현상이 나타난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직전인 2008년 5월 이후 11년 만이다.

재무부의 환율조작국 지정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을 통해 “중국이 자국 통화 가치를 역사상 거의 최저 수준으로 떨어뜨렸다”며 “그 것은 환율 조작”이라고 공격했다. 이어 “미 중앙은행(Fed)은 듣고 있느냐”고 며 Fed의 통화정책에 불만을 표시한뒤 “이 것(중국의 환율조작)은 시간이 흐르면서 중국을 매우 약화할 중대한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