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룸버그 "중국, 트럼프 관세 부과에 강경한 자세"
트럼프 "내달부터 3000억 달러 규모 中 제품에 10% 관세 부과"
美 농장지대는 트럼프 표밭, 트럼프 옥죄기 나서
중국 정부가 미국의 대중(對中) 추가 관세 부과 조치에 반격 카드를 꺼내 들었다. 국유 기업에 미국산 농산물 수입 중단을 요청하며 내년 대통령 선거를 앞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압박하고 나섰다.

5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은 이 사안에 정통한 인사들을 인용해 중국 정부가 국유 기업에 미국 농산물 수입 중단을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이번 조처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제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위협한 후에 나온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는 중국이 강경한 자세를 취하겠다고 신호를 보내는 것이며 반격의 의미가 있다고 해설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 달 1일부터 3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10%의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이달 1일 밝혔다. 미국은 2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25% 관세를 물리고 있다. 이번 관세가 추가되면 일부 면제 품목을 제외한 중국 제품 전체가 고율 관세 타격을 받게 되는 셈이다.

중국 정부는 미국이 추가 관세 부과를 강행한다면 보복하겠다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그간 중국 정부는 미국산 농산물 수입을 무역 협상을 촉진하기 위한 수단으로 삼아 무역전쟁 휴전 때 유화적 제스처로 제시하곤 했다. 미국의 농장지대(Farm Belt·팜 벨트)가 내년 대통령 선거를 앞둔 트럼프 대통령과 집권 공화당의 주요 표밭이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팜 벨트가 중국과의 무역전쟁에서 두드러진 타격을 받게 되자 특별지원책을 마련하는 등 부심하고 있다.

투자회사 인터내셔널 FC스톤의 아시아 원자재 애널리스트인 대린 프리드리치는 "중국의 지렛대는 대규모 농산물 구입"이라고 지적했다.

프리드리치는 "중국의 미국 농산물 수입은 통상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미국 농부들과 시골 유권자층에 영향을 미친다"며 "선거를 앞두고 중국이 (농산물 수입 규제로) 받아친다면 이는 보복 방안인 게 분명하다"고 설명했다.

중국은 미국과의 무역전쟁 과정에서 이미 대두를 비롯한 미국산 농산물에 대한 수입을 급격히 줄여 미국 농장지대에 타격을 주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