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영리단체 보고…'역대 최악'이었던 2016년 기록 넘을수도
"미국서 올해 총기난사 251건…매일 1건 넘게 발생"

올해 미국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하루 평균 한 건 넘게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미국 CBS 뉴스가 전했다.

워싱턴 소재 비영리단체 '총격 아카이브'는 올해 들어 4일(현지시간)까지 미국에서 발생한 '대량 총격'(mass shooting), 즉 총기 난사가 모두 251건이라고 집계했다.

이 단체는 총격 주체를 제외하고 한꺼번에 4명 이상이 총에 맞는 사건을 총기 난사로 정의한다.

이달 4일은 올해 216번째 날이다.

즉, 현재까지 올해 미국에서 하루 평균 1.16건의 총기 난사가 일어났다는 뜻이다.

작년과 2017년에 발생한 연간 총기 난사 사건은 각각 340건과 346건으로 하루 평균 1건에는 못 미쳤다.

이 단체가 총기 난사 건수를 집계한 이래 가장 빈도가 높았던 해는 2016년이다.

당시에는 미국에서 모두 382건, 하루 평균 1.04건의 총기 난사가 벌어졌다.

따라서 이런 추세가 계속되면 올해는 2016년보다도 더 자주 총기 난사가 발생하는 해가 될 수 있다.

올해 미국 전역에서 보고된 전체 총격 사건은 총 3만3천28건이며, 이로 인해 8천734명이 숨지고 1만7천308명이 다쳤다고 이 단체는 집계했다.

특히 이번 주말 텍사스 엘패소와 오하이오 데이턴의 총격을 포함해 최근 여드레 동안 발생한 주요 총기 난사 5건은 그 피해가 커서 총 100명이 넘는 사상자가 생겼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