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적 이슈 아닌 사회적 문제…어떤 정치인도 책임 물을 수 없다"

믹 멀베이니 미국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은 4일(현지시간) 주말새 벌어진 두 건의 총기난사 사건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포함해 어떤 정치인도 책임을 물을 수 없다고 밝혔다.
백악관 비서실장대행, 잇단 총기난사 '책임론' 트럼프 엄호

민주당 대선 주자 사이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인종주의 내지 분열적 언사가 이번 비극의 원인이 됐다는 비판론이 제기되자 '그들은 대선 주자'라며 정치적 의도를 경계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을 적극 엄호하고 나선 것이다.

멀베이니 대행은 이날 ABC뉴스 '디스위크'에 출연해 지난 3일 텍사스주 엘패소 월마트에서 20명이 숨진 총격 사건에 대해 "용의자가 (선언문에서) 말한 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당선되기 오래전에 그렇게 느껴왔다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에게서 영향을 받은 것이 아니라는 취지다.

멀베이니 대행은 텍사스주와 오하이오주 총격 용의자들을 '병자(sick person)'라고 지칭한 뒤 "책임져야 할 사람은 방아쇠를 당긴 자들이다.

우리는 공동체로서 그런 유형의 사람을 어떻게 덜 만들어낼지를 알아낼 필요가 있지, 다음 대선까지 가는 길에 누가 책임이 있는지를 알아내려고 노력하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 역시 총기 난사에 슬퍼하고 분노하고 있다며 "이것을 정치적 이슈로 만들려는 것은 어떤 이로움도 없다"며 "이것은 사회적 문제다"라고 규정했다.
백악관 비서실장대행, 잇단 총기난사 '책임론' 트럼프 엄호

또 두 용의자를 '미친 사람들(crazy people)'이라고 한 뒤 "이런 일을 하는 데 열중하는 병자들이 합법적으로 총을 살 수 없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멀베이니 대행은 진행자가 '트럼프 대통령이 왜 백인우월주의의 위협을 가볍게 보느냐'고 질문하자 "가볍게 본다고 생각지 않는다", "심각한 문제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면서도 "이것을 대통령의 발끝에 두려고 하는 것은 공정하지 못하다"고 반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