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화원 이전 개원 맞춰 선보여…상파울루의 랜드마크로 기대

남미 문화의 중심지이자 한류의 거점인 브라질 상파울루 시에 유영호 작가의 조각상 '그리팅맨'(Greeting Man·인사하는 사람)이 설치된다.

그리팅맨은 오는 4일(현지시간) 이전 개원식을 하는 브라질 한국문화원(원장 권영상) 앞에 자리를 잡게 된다.

한국문화원은 한-브라질 양국 정부와 문화·예술계 인사, 한인 동포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4일 낮 12시 그리팅맨 제막식을 할 예정이다.

남미 문화의 중심 브라질 상파울루에 한국 '그리팅맨' 설치된다

'그리팅맨'은 고려청자의 색깔을 연상시키는 쪽빛 하늘색의 거인이 15도 각도로 머리를 숙여 인사하는 모습을 형상화한 조형물.
국내에는 강원도 양구군과 경기도 연천군, 제주에 세워져 있고 외국에는 우루과이 몬테비데오, 파나마 파나마시티, 에콰도르 키토시 등 3개국 5곳에 설치됐다.

'상파울루 그리팅맨'은 외국에 세워지는 6번째 작품이다.

'상파울루 그리팅맨'은 순도 99%의 알루미늄 재료로 제작됐으며 무게는 1t, 높이는 3.5m다.

그동안 설치된 그리팅맨은 높이가 6m였으나 이번엔 주변 경관에 어울리도록 3.5m로 축소했다.

한국문화원 앞 정원에서 상파울루의 중심가인 파울리스타 대로를 바라보는 모습으로 설치돼 앞으로 상파울루 시의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남미 문화의 중심 브라질 상파울루에 한국 '그리팅맨' 설치된다

유 작가는 "쪽빛 하늘색은 가장 중립적이고 인간 본연의 모습에 가까운 색깔로 인식되며, 인사는 화해와 평화의 의미를 담고 있다"면서 "한-브라질 수교 60년을 기념하고 더욱 긴밀한 미래 협력 관계를 희망하는 뜻을 담았다"고 말했다.

이어 유 작가는 "남미에서 한류에 대한 관심과 인기가 갈수록 커지는 시점에 브라질 최대 도시이자 남미 한류의 중심지인 상파울루에 그리팅맨을 설치하게 된 것은 개인적으로도 큰 영광"이라고 덧붙였다.

한국문화원은 이전 개원에 맞춰 상징물을 선택하는 데 상당히 고심했다.

다양한 이민자 커뮤니티로 이루어진 브라질에 한국적이면서도 글로벌한 의미를 담은 작품을 소개하자는 데 뜻이 모여 '그리팅맨'을 선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 문화원장은 "문화적 다양성과 글로벌 공감을 지향하는 한류의 가치와 잘 부합한다고 판단했다"면서 "앞으로 그리팅맨은 한국문화원 알림이 역할뿐 아니라 한국문화의 폭과 깊이를 브라질 국민에게 소개하는 상징물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