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외교장관과 함께 만나 앞으로 나아갈 길 찾도록 장려"
美, 일본 '화이트리스트 韓 제외' 가능성에 적극 움직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30일(현지시간) 일본의 대(對) 한국 수출 규제로 촉발된 한일 갈등과 관련, 이번 주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서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무부가 배포한 자료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태국 방콕으로 향하는 비행기 안에서 기자들과 만나 양국 간 갈등에 중재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다.

그는 "나는 강경화 외교장관을 만나고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을 만날 것"이라며 "그리고 나서 두 사람을 함께 만나 그들이 앞으로 나아갈 길을 찾도록 장려하겠다.

우리는 그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내달 2일 방콕에서 열리는 ARF 외교장관회의를 전후해 한미일 3국 외교장관 회담이 열릴 수 있다는 관측을 폼페이오 장관이 사실상 공식화한 셈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그들은 모두 우리의 중요한 파트너"라며 "그들은 모두 북한을 비핵화하려는 노력에 대해 우리와 함께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우리가 두 나라 각자를 위해 좋은 지점을 찾도록 도울 수 있다면 그것이 두 나라뿐만 아니라 미국에도 참으로 중요하다는 것을 확실히 알게 될 것"이라며 "우리가 좋은 대화를 나눠 좋은 지점에 이르도록 도울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언급은 일본 정부가 다음 달 2일 각의에서 전략물자 수출심사 우대대상인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명단)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처리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나온 것이다.

특히 이 언급에 앞서 한일 양국이 일정 기간 분쟁을 멈추는 일종의 '분쟁중지 협정'(standstill agreement)에 합의할 것을 양측에 촉구했다는 미국 고위 관계자의 전언이 외신을 통해 전해지기도 해, 미국이 한일 갈등 상황에 좀 더 적극적으로 움직이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어 주목된다.

미국은 그동안 한일 양국이 외교적 협상을 통해 갈등을 해결하길 희망한다면서도 한쪽 편을 드는 듯한 개입이나 중재에는 선을 그어 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