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군 해상 활동 감시 목적
노스럽 그루먼의 무인헬기 파이어 스카우트.

노스럽 그루먼의 무인헬기 파이어 스카우트.

일본 정부가 해상자위대의 호위함 등에 탑재할 대형 무인 헬기 20기를 도입한다.

28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2022년 기종을 선택하고 2023년 무인 헬기를 실전 배치한 뒤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에서 중국군 경계 감시 활동에 사용할 예정이다.

일본 정부는 무인 헬기를 이즈모형이나 휴가형 호위함, 기뢰 대처 능력이 있는 신형 호위함에 탑재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기종은 미국제 헬리콥터형 무인기 'MQ-8C 파이어 스카우트'가 유력시된다.

미국 방산업체 노스럽 그루먼이 만든 것으로, 길이 12.6m·폭 2.7m 크기에 고도 5000m에서 함선 등의 움직임을 탐지할 수 있다.

요미우리는 중국의 해경선이 상시적으로 센카쿠 열도 주변에서 항행하고 있고 중국군도 동중국해와 태평양 등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며 일본 정부가 이런 상황을 배경으로 무인 헬기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