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스펀, 美연준 '보험성 금리인하' 지지

앨런 그린스펀(93) 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연준의 '선제적' 기준금리 인하를 지지하는 발언을 내놨다.

그린스펀 전 의장은 24일(현지시간) 블룸버그 TV 인터뷰에서 연준은 최악의 사태가 일어날 확률이 비교적 낮다고 하더라도 향후 리스크에 대응하기 위해 보험성 금리 인하를 택하는 데 열린 태도를 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린스펀 전 의장은 연준이 향후 경제 리스크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금리를 인하하는 이른바 '보험성' 금리 인하가 합리적이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그는 "일어날 확률이 낮은 사건이더라도 경제에 매우 위험할 수 있다"며 "이를 막을 수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행동하는 것은 가치가 있다"고 평가했다.

1987년부터 2006년까지 연준을 이끈 그린스펀 전 의장은 과거 금리를 인하했던 이유에 대해 "그것(금리인하)이 필요해질 가능성이 크다고 생각했기 때문이 아니라 특정 사안이 발생하면 그 여파가 매우 커질 것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앞으로도 이런 사태의 리스크를 줄이고자 행동에 나서게 될 것이며 이는 매우 중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린스펀의 발언은 연준이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이달 30∼31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앞두고 나온 것이다.

픽텟자산운용사의 토머스 코스터그 선임 미국 이코노미스트는 그린스펀의 이런 발언으로 인해 그린스펀의 열혈 팬인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행동에 나서는데 자신감을 얻을 것으로 내다봤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미국 연방기금 금리선물시장은 이달 FOMC 회의에서 연준이 기준금리를 현행 2.25∼2.50%에서 0.25%포인트 인하할 가능성을 76.5%로 보고 있다.

그린스펀 의장은 무역전쟁의 관세에 대해 "적이 아니라 자국민에게 부과하는 세금"이라고 비판하면서 "무역전쟁에서는 그 누구도 승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