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르면 다음주 최종 타결
애플, 인텔 '5G폰 모뎀칩' 사업 인수 눈앞

애플이 인텔의 스마트폰 모뎀칩 사업을 인수하기 위한 막바지 협상을 벌이고 있다. 이르면 다음주께 협상이 최종 타결될 것으로 예상된다.

2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애플은 인텔의 스마트폰 모뎀칩 사업과 해당 부서 직원, 관련 특허 등을 10억달러(약 1조1800억원)에 인수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협상이 타결되면 애플은 수년간 독자 개발해온 5세대(5G) 모뎀칩 관련 기술과 인력을 확보한다. 내년에 출시할 예정인 5G 아이폰에는 퀄컴 모뎀칩을 사용할 가능성이 높지만, 차기 모델에는 자체 개발한 모뎀칩을 탑재할 것으로 전망된다.

애플은 그동안 스마트폰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통신칩 관련 엔지니어를 적극 채용해왔다. 퀄컴 본사가 있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에 1200명 규모의 사무실을 열겠다고도 발표하기도 했다.

인텔은 큰 손실을 내던 스마트폰 모뎀칩 사업에서 손을 뗄 수 있게 된다. 인텔은 PC용 중앙처리장치(CPU) 시장에서 최대 강자지만 스마트폰 모뎀칩 사업에서는 연간 10억달러씩 손실을 내왔다. 인텔은 모뎀칩 사업의 수익성이 악화되자 관련 사업을 매각하는 방안을 추진해왔다. 전문가들은 로버트 스완 인텔 최고경영자(CEO)가 회사 구조조정에 집중하고 있어 애플과의 협상이 성사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애플과 인텔은 작년 여름부터 협상에 들어갔다. 하지만 지난 4월 애플과 퀄컴 간 특허료 소송이 화해로 끝나면서 인텔과의 협상이 중단되기도 했다. 애플은 당시 퀄컴 모뎀칩을 구매하기로 합의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