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터스 CEO, 총 급여 17억원 외 연금수당 7억원 받아
테마섹 등 주요 주주 '반발'…이사회 "자발적 삭감 요청"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빌 윈터스 스탠다드차타드(SC) 은행 최고경영자(CEO)가 고액 연봉 논란에 휩싸였다. 주요 주주들의 반발이 거세지면서 SC 이사회는 윈터스 CEO에 자발적 급여 삭감을 요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21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는 “SC 이사회는 이 은행의 주요 주주들이 윈터스 CEO의 연봉 책정 문제로 압력을 가하자 그에게 자발적으로 임금 삭감을 요청할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SC는 지난주 열린 주주총회에서 윈터스 CEO의 연봉으로 현금 급여와 스톡옵션 주식 118만5000만파운드(약 17억5000만원), 연금 수당 47만4000만파운드(약 7억원)로 책정한 급여안을 통과시켰다. 이 중 영국은행 중 가장 높은 수준인 연금 수당이 논란이 됐다. 찬성이 과반수를 넘긴 했지만 이례적으로 반대표가 40%나 나왔다.

반대 주주들은 “윈터스 CEO가 연금 수당을 조정하는 방식으로 실제 연봉을 감추려 한다”고 비판했다. SC는 새 임금 정책으로 연금 수당 산정 기준을 기존 기본급에서 총급여로 바꿨다. 이로써 SC는 CEO에게 주는 연금수당을 기존보다 20%가량 늘렸음에도 주주들은 그 차이를 못 느끼게 된다. 주주들에겐 기존 ‘기본급의 40%’가 아니라 ‘총급여의 20%’로 보고되기 때문이다.

윈터스 CEO가 FT와의 인터뷰에서 “(주주들의 태도가)미성숙하다”며 주주들의 분노를 키웠다. 그는 “개인적으로 연금 제도를 고른 것이 어떤 문제가 있다고 보는 건 미성숙하고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SC 지분 16%를 보유한 싱가포르 국부펀드 테마섹 등은 이번 문제의 해결책을 강구할 것을 강하게 요구하고 있다.

앞서 다른 대형은행인 HSBC는 주주들의 압력에 따라 최고경영진의 연금 수당을 급여의 30% 이내에서 10% 이내로 낮추기로 했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