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사자들 "미국이 내 나라" 역공…각세우던 펠로시도 "혐오 발언" 지원 사격
트럼프, 美민주 진보4인방에 인종차별 공격…"원래 나라로 가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각을 세우는 미 민주당 내 유색 여성 하원의원 4인방을 겨냥해 "원래 나라로 돌아가라"며 조롱했다.

미국 국민인 당사자들은 "미국이 내 나라"라며 역공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인종차별적 발언에 펠로시 의장을 비롯한 민주당 인사들도 맹비난을 퍼부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트윗을 통해 "민주당 '진보파' 여성의원들을 지켜보는 게 참 흥미롭다"면서 "이들은 정부가 완전히 재앙이고 최악이고 가장 부패했고 무능한 나라 출신"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그들은 이제 세상에서 가장 위대하고 강력한 미국이 어떻게 운영돼야 하는지 목소리를 높여 사납게 말한다"면서 "원래의 나라로 돌아가서 완전히 무너지고 범죄로 들끓는 곳을 바로잡으면 어떤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 곳들이 당신들의 도움을 몹시 필요로 한다"며 "낸시 펠로시도 신속하게 귀환 문제를 해결해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은 최근 두드러진 의정활동으로 펠로시 의장과 각을 세워온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스 등 여성 초선 하원의원 4인방을 겨냥한 것이다.

4명 중 오카시오-코르테스 의원은 푸에르토리코계이며, 일한 오마르 의원은 소말리아계 무슬림, 라시다 틀라입 의원은 팔레스타인 난민 2세, 아이아나 프레슬리 의원은 흑인이다.

오마르는 소말리아에서 태어나 미국으로 건너왔지만 코르테스는 뉴욕, 틀라입은 디트로이트, 프레슬리는 신시내티 출신이다.

결국 트럼프 대통령은 모두 미국인인 이들에게 '너희 나라로 돌아가라'면서 유색인종은 미국인이 아니라는 식의 인종차별적 공격을 한 셈이다.

코르테스 의원은 즉각 반격에 나섰다.

그는 이날 트윗을 통해 "내가 온 나라, 우리 모두가 맹세한 나라는 미국"이라며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비인간적 수용소로 우리의 국경을 파괴한 걸 생각하면 트럼프 대통령은 발밑에 놓인 부패에 대해 전적으로 맞는 얘길 한 것"이라고 맞받아쳤다.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최악이고 가장 부패한 나라'가 트럼프 대통령 치하의 미국이라고 역공한 것이다.

코르테스는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까지 포함하는 미국을 상상할 수 없어서 화가 난 것"이라며 "그는 그의 약탈에 겁먹은 미국에 기대고 있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오마르 의원도 트윗으로 "의회의 일원으로서 우리가 선서를 한 유일한 나라는 미국"이라며 "이것이 우리가 최악인, 가장 부패하고 무능한 대통령에 맞서 미국을 보호하고자 싸우는 이유"라고 응수했다.
트럼프, 美민주 진보4인방에 인종차별 공격…"원래 나라로 가라"

4인방을 비판했던 펠로시 의장도 거들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이 외국인 혐오 발언이라면서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계획은 언제나 '미국을 다시 하얗게'임을 재확인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주장하며 공화당을 탈당한 저스틴 어마시 하원의원도 "인종차별적이고 역겨운 발언"이라고 맹공했다.

지난해 11월 중간선거로 하원에 입성한 이들은 민주당내 선명한 진보를 자처하며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날 선 공격을 서슴지 않는 것은 물론 최근에는 국경지대 이민자 아동 보호 문제를 둘러싼 입장차로 펠로시 의장과도 공개 대립했다.

민주당의 지난 대선후보였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도 화력을 보태고 나섰다.

클린턴 전 장관은 트위터에서 코르테스 의원 등에 거론, "그들은 미국 출신이며 한 가지에 대해선 옳다"며 "지금 그들의 정부가 완전히 대재앙이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인종차별적 발언을 둘러싼 논란에 아랑곳 않고 한 치도 물러서지 않았다.

그는 이날 밤 다시 트위터에 글을 올려 "민주당이 우리나라를 나쁘게 말하고, 또한 억제되지 않는 열정과 진심으로 이스라엘을 증오하는 사람들을 옹호하는 것을 보니 너무 슬프다"고 비판의 수위를 끌어올렸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이런 수치스러운 행동을 계속 용인하길 원한다면 우리는 2020년 투표소에서 여러분을 만나길 더욱 고대한다"며 내년 11월 열리는 대선 및 연방 상하원 선거에서 미국민의 심판을 놓고 정면으로 대결하자고 목청을 높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