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대 석유회사인 로열더치쉘이 2030년대 초까지 세계 최대 전력회사로 자리매김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1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영국과 네덜란드의 합작사 쉘이 전력 판매 사업 부문을 확대한다고 전했다. 회사 측은 “석유와 가스는 여전히 쉘의 핵심 사업으로 남을 것이지만 우리는 2030년대 초까지 세계 최대 전력회사가 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쉘은 이미 미국에서 두 번째로 큰 전력거래회사다. 전력거래 부문 수익은 공개하지 않고 있다. 회사 측은 향후 전력 부문 수익이 전체 회사 수익의 8~12%가량에 이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쉘은 화석연료 수요 감소에 대비해 미리 사업 재편에 나선 것으로 분석됐다. 쉘이 세계 최대 전력회사를 목표로 제시한 2030년대 초는 글로벌 석유 수요가 최고조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시점이다. 쉘에 따르면 운송, 난방, 산업 등의 공정에서 전기가 화석연료를 빠르게 대체함에 따라 2030년까지 전 세계 에너지 수요의 4분의 1 이상이, 2060년엔 절반가량이 전력에 의존하게 된다.

쉘의 전략은 탄소배출량 감소 움직임에 대한 대응으로도 풀이되고 있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