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2일(현지시간) '검증된 비핵화' 목표를 확인하면서 북한에 대한 체제 안전 보장이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백악관 국가안보 회의(NSC) 부보좌관 출신의 서배스천 고르카의 '아메리카 퍼스트' 전화 인터뷰에서 "우리는 북한이 필요로 하는 안전 보장(security assurances)이 갖춰지도록 확실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리고 우리가 올바르고 충분하게 그리고 완전하게 검증할 수 있는 방식으로 비핵화의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면 이는 진정으로 역사적인 업적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 발언은 지난달 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에 이뤄진 '판문점 회동'의 의미를 짚는 과정에서 나온 것이다.

북한과의 실무협상 재개를 앞두고 미 조야 일각에서 비핵화 목표 하향조정론이 거론되는 가운데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라는 목표를 재확인, 이를 불식시키는 한편 북한 체제 안전보장에 대한 미국의 전향적 입장을 공개적으로 언급한 것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판문점 회동과 관련, '역사적 순간에 있었던 느낌이 어땠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그것은 정말로 중요한 뭔가였다"며 "그것이 주목할만한 이유는 우리가 북한 정권에 대해 중요한 임무를 갖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는 북한을 비핵화함으로써 전 세계와 미국에 대한 위험을 줄이기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대통령이 북한 지도자들과 상당한 시간을 보낼 기회를 가졌던 것, 그리고 내가 나의 카운터파트와 시간을 보내며 우리의 공유된 목표, 그리고 거기에 어떻게 도달할지, 그리고 우리가 어떻게 모든 북한 주민을 위해 더 나은 삶을 만들 것인지에 관해 이야기할 수 있었던 것은 진정으로 주시할만한 무언가였다"고 평가했다.

그는 '우리의 공유된 목표'에 대해 "우리가 바라는 최종 상태(end-state)"라고 부연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땅을 밟은 것 또한 '진정으로 주시할만한 무언가'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이것을 제대로 해야 한다"면서 "우리는 북한 주민을 위해 이것을 더 좋게 만들어야 한다"며 체제 안전 보장과 '검증할 수 있는' 비핵화라는 목표 달성을 거론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