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회 주최측, 14일 1만명 참여 행진계획 신고
'송환법 반대' 홍콩, 이번 주말도 대규모 집회 예고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안)에 반대하는 홍콩 시민들이 이번 주말에도 1만명 규모 집회를 이어갈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집회 주최 측은 14일 샤틴 지역에서 약 1만명이 참여하는 행진을 할 예정이라고 경찰에 신고했다.

지난 1일 일부 시위대의 입법회 점거 후 첫 주말이던 7일 주최 측 추산 23만 명 이상, 경찰 추산 5만6천명이 참여한 집회를 연 데 이어 이번 주말에도 시위 동력을 이어가려는 것이다.

홍콩 당국은 14일 시위로 인근 정부 건물이나 경찰서, 쇼핑몰, 지하철역과 버스환승센터 등이 시위대의 공격 대상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관계기관과 대책회의를 진행했으며, 현장에 경찰 2천명을 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만 당국은 쇼핑몰 출입구를 통제하지는 않을 계획이며, 시위대가 저지선을 넘지 않는 한 절제된 대응을 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14일뿐만 아니라, 13일 셩슈이 지역에서는 중국 보따리 상인에 반대하는 행진이 예고돼있다.

경찰은 이 시위에도 경찰 150명을 현장 배치하고 폭동진압 경찰 700명을 대기시킬 방침이다.

또 재야단체 연합 '민간인권전선'은 다음 주 일요일(21일) 입법회 부근에서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의 퇴진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 계획이다.

12일 밤 홍콩대에서는 학생과 졸업생, 교직원 등 1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장샹(張翔) 홍콩대 총장에게 시위대의 폭력행위를 비난한 발언을 취소할 것을 요구하는 집회가 열리기도 했다.

한편 람 장관은 최근 우호세력과의 접촉을 늘리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고 SCMP는 보도했다.

람 장관은 지난 10일 친정부 성향의 정당 2곳을 만난 데 이어 12일 홍콩건조상회 회원들과 저녁 식사를 했고, 앞으로 자유당 및 신인민당 측도 만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야당인 범민주파 입법회 의원들은 람 장관의 초청을 받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람 장관이 시위대의 핵심 요구를 수용하지 않는 한 초청에 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라고 SCMP는 덧붙였다.

홍콩 정부가 추진했던 송환법안은 홍콩과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중국 등에도 범죄자를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반체제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 데 이 법이 악용될 수 있다는 우려 속에 시위가 이어졌고 람 장관이 '송환법이 죽었다'고 선언했지만, 시위대는 법안의 완전한 철회 등을 요구하며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