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구 주민에 정부 보조금 미끼로 예치금 등 요구, 사기 시도

캐나다 정부 각료 및 다수의 여야 하원의원들 명의로 금전 사기를 시도한 가짜 페이스북 계정이 무더기로 드러났다.

12일(현지시간) CTV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장관 3명 등 집권 자유당 의원과 야당인 보수당 의원을 포함해 16명이 넘는 여야 하원의원 명의가 도용된 가짜 페이스북 계정이 발견됐다.

이 중 한 장관의 가짜 계정은 페이스북 메신저를 통해 지역구 주민에 정부 보조금을 신청할 의사가 있는지를 물으면서 이를 위해 예치금이 필요하다고 유인했다.

가족·아동·사회개발부의 장-이브 듀클로스 장관실은 이날 "최근 수주일 사이 여야를 망라해 이 같은 사례가 다수 발생한 사실을 알고 있다"고 확인했다.

이들 가짜 계정은 해당 의원의 사진과 이름 등을 게재한 페이스북 페이지를 꾸며 주로 지역구 주민들에 접근을 시도한 것으로 보인다.

듀클로스 장관 외에도 농촌 경제개발부, 원주민관계부 장관과 자유당의 다른 의원 1명도 같은 피해를 본 것으로 해당 의원실은 각각 밝혔다.

또 보수당 쪽도 12명이 넘는 의원들의 가짜 계정이 소셜미디어에 나도는 것으로 파악됐다.

의원들은 가짜 계정을 발견한 뒤 페이스북 측에 이를 신고, 즉각 계정 삭제 조치가 취해졌다고 한 의원이 전했다.

자유당의 한 의원은 "페이스북 친구가 이상한 메시지를 받았다고 알려와 가짜 계정을 알게 됐다"며 "그 메시지는 우리가 보조금 재원을 확보했는데 필요하면 돈을 예치해야 한다는 내용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일반적으로 의원들은 웹사이트를 통해 주민들에게 돈을 요청하지 않으며, 페이스북을 통해 접촉하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다른 의원은 "피싱 같은 온라인 사기 술책을 잘 숙지하고 항상 경계심을 가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오는 10월 총선을 앞두고 온라인 소셜미디어를 통해 역정보와 사회 교란을 노린 조작이 기승을 부릴 것으로 우려된다며 "정치권이 선거현대화법을 비롯해 선거 방해를 방지할 법적 장치들을 적극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치권이 소셜미디어에서 공격 표적이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1월 보수당 린다 프럼 상원의원의 트위터가 해킹을 당해 개인 정보가 유출되면서 인종 차별 발언이 조작돼 전파됐다.

또 지난해 10월에는 보수당 돈 플렛 상원의원의 트위터도 해킹돼 사회적 논쟁을 조작하는 트윗이 퍼졌다.

캐나다 장관·의원 명의 가짜 페이스북 계정 '무더기' 발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