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일과 5일(이하 현지시간) 규모 6.4, 7.1의 강진이 강타한 미국 캘리포니아주 남부 컨카운티 리지크레스트 인근에서 1주일 만인 12일 오전 규모 4.9의 여진이 일어났다고 미 지질조사국(USGS)이 밝혔다.

CNN 방송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11분 발생한 지진은 지난 5일 규모 7.1 강진 이후 측정된 여진 가운데 가장 강한 것으로 진앙은 리지크레스트 동쪽 8㎞ 지점이다.

리지크레스트는 로스앤젤레스(LA)에서 북동쪽으로 250㎞ 떨어진 인구 2만8천여 명의 소도시다.

이날 여진으로 인한 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

CNN은 LA 지국 사무실에서 짧게 진동을 느꼈다고 전했다.
'강진 공포' 美 캘리포니아 남부에 1주만에 규모 4.9 여진

지난 5일 캘리포니아에서 20년 만에 가장 강한 강진이 닥친 이후 1주일 동안 4천700회 넘는 여진이 이어지고 있다.

대부분의 여진은 규모 3.0 안팎이었다.

캘리포니아 남부는 화산과 지진 활동이 활발한 불의 고리에 속해 있는 데다 주를 길게 상처처럼 가르고 있는 샌안드레아스 단층이 움직일 경우 재앙 수준의 '빅원'(대형 강진)이 닥칠지 모른다는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