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말리아 호텔서 폭탄테러…최소 12명 사망

소말리아 항구도시 키스마유의 한 호텔에서 폭탄테러가 발생해 최소 12명이 사망했다고 경찰 고위 관계자가 12일(현지시간) 밝혔다.

무장 괴한들이 폭탄 테러를 자행한 후 호텔 안으로 들이닥쳤다고 경찰은 전했다.

현장에서 생존한 한 정치인은 캐나다 시민권을 가진 저명한 소말리아 언론인 겸 TV 프로듀서와 남편이 폭탄테러로 숨졌다고 말했다.

부상자는 5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말리아의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조직인 알샤바브는 라디오 안달루스에 이번 공격의 배후를 자처하며 아직 호텔 안에 조직원들이 있다고 밝혔다.

소말리아 주재 유엔 특사인 제임스 스완은 트위터에 "이번 공격을 강력히 비난하며 유엔은 키스마유 시민과 연대감을 가지고 있다"고 적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