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인권관측소 "정부군 57명·반군 44명 숨져"

"시리아 북서부서 정부·반군 충돌로 100명 이상 사망"

시리아 북서부 이들립주(州)에서 정부군과 반군이 충돌해 100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했다.

AFP 통신은 1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둔 시리아인권관측소를 인용해 10일 이후 양측의 충돌로 적어도 정부군 57명과 반군 44명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시리아인권관측소는 어린이를 포함한 민간인 8명도 목숨을 잃었다고 덧붙였다.

라미 압둘 라흐만 인권관측소 대표는 "정부군의 공습과 포격이 이 지역을 강타하면서 전투가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약 300만명이 거주하고 있는 이들립주는 정부군과 8년 간 내전을 벌이고 있는 시리아 반군의 마지막 저항 거점이다.

시리아 정부군을 지원하는 러시아와 반군을 돕는 터키는 지난해 9월 이들립 지역에서 휴전에 합의했다.

그러나 최근 이들립 지역에서 옛 알카에다 연계 조직 '하야트 타흐리르 알샴'(HTS)이 세력을 확장하면서 러시아와 시리아 정부군은 HTS 격퇴를 명분으로 반군에 대한 공격을 재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