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도정부 합의' 수일 만에…수단서 쿠데타 시도됐다 진압(종합)

독재자를 축출하고 새 정부를 수립하는 과정에서 진통을 겪는 아프리카 수단에서 군부 내 불만 세력이 쿠데타를 시도했다가 진압된 것으로 전해졌다.

11일(현지시간) A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가말 오마르 수단 보안국방위원회 의장은 이날 국영 TV를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군과 국가정보안보원(NISS) 소속 장교와 군인들이 쿠데타를 벌이려 시도했다"고 밝혔다.

가말 의장은 "정규군이 이들의 (쿠데타) 기도를 저지할 수 있었다"면서 전·현직 장교 12명과 병사 4명을 연행해 배후조종자가 있는지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과도정부를 구성하고 3년 뒤 선거를 치르겠다는 수단 과도군사위원회(TMC)와 야권연대 '자유와 변화의 힘을 위한 선언'(DFCF)의 합의가 이행되는 것을 저지하려는 세력이 쿠데타를 기도했다고 덧붙였다.

수단 군부는 쿠데타 시도가 발생한 시점은 공개하지 않았다.

수단에선 올해 4월 독재자 오마르 알-바시르 전 대통령을 축출한 이후 혼란이 계속돼 왔다.

30년간 수단을 철권통치하며 수십만명의 사망자를 낸 다르푸르 내전 등을 주도한 바시르는 작년 12월 빵값 인상에 대한 항의로 시작된 민중봉기로 궁지에 몰렸다가 군부 쿠데타로 쫓겨났다.

하지만, 군부와 야당·시민연합은 군정을 대체할 과도정부의 권력 배분을 놓고 거세게 대립했다.

지난달 들어서는 수도 하르툼 국방부 청사 앞에서 연좌 농성을 하는 시위대를 해산하려고 군인들이 실탄을 발사하는 사건이 있었고, 이후 곳곳에서 강경 진압이 잇따르면서 최소 120명이 사망하는 사태가 빚어졌다.

이에 분노한 시민들은 지난달 30일 전국 주요 도시에서 문민정부 구성을 요구하는 수만 명 규모의 거리 시위를 벌였다.

일각에선 과도정부 수립을 방해하려는 전 정권 측이 시위대에 총격을 가해 의도적으로 갈등을 부추겼다는 의혹도 제기된다.

자칫 상황이 내전으로 확대될 수 있다는 우려 속에 국제사회의 압박마저 거세지자 군부와 야권은 이달 5일 과도통치기구인 주권위원회 구성에 합의했다.

주권위원회는 군부와 민간이 각각 위원 5명씩을 지명하고, 양측의 합의로 인선한 민간인 위원 한 명을 더해 모두 11명으로 구성된다.

주권위원회는 앞으로 3년간 수단을 통치하면서 선거를 통한 민정 이양을 준비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