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대만에 무기판매 참여 美 기업 제재 방침"

미국의 대만에 대한 무기판매 승인 조치와 관련해 중국이 무기판매 과정에 참여하는 미국 기업을 제재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2일 온라인 성명을 통해 "국가이익을 지키기 위해 중국은 대만에 대한 무기판매에 참여하는 미국 기업에 대해 제재를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겅 대변인은 "미국이 대만에 무기를 파는 것은 국제법과 국제관계의 기본원칙, 하나의 중국 원칙 등을 심각하게 위반하는 것"이라면서 "중국의 주권과 국가안전을 침해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동유럽을 순방 중인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도 이날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기자회견 중 미국을 향해 대만 문제와 관련해 "불장난을 하지 말라"고 경고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왕 국무위원은 "어떠한 외세도 중국의 재통일을 막을 수 없고, 개입해서도 안 된다"면서 "우리는 미국에 대만 문제의 심각성을 충분히 인식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미국 국무부는 8일(현지시간) 대만에 에이브럼스 탱크와 스팅어 미사일 등 22억 달러(약 2조6천억원) 이상의 무기를 판매하는 계획을 승인했다.

겅 대변인은 9일 정례브리핑에서도 "미국은 중국의 내정에 난폭하게 간섭했으며 중국의 주권과 안보 이익을 훼손했다"면서 "중국은 강렬한 불만과 반대를 표시했다.

이미 미국에 엄정한 교섭을 제기했다"고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