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주요 경제단체 중 하나인 경제동우회의 사쿠라다 겐고 대표간사가 일본 정부의 한국 수출 규제 강화 조치 후 한·일 갈등 상황과 관련해 일본 기업이 감정적이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고 12일 NHK가 보도했다.

사쿠라다 대표 간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사태가 심각해지기 전에 빨리 (한일) 관계가 정상화되기를 기대한다"며 "적어도 경제계만큼은 감정적으로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문제가 조기에 해결되기를 물론 기대하고 있지만, 사안이 사안인 만큼 간단히 해결하지 않을 것이라는 각오를 갖고 (일본) 경제계가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日 경제동우회 대표간사 "경제계, 감정적이지 말아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