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분한 축구팬들 샹젤리제 거리 상점 약탈…교통사고 사망자도 발생
프랑스·알제리, 역사적 '특수관계'…佛 경찰, 남은 경기 치안대책 고심
알제리 아프리카컵 4강행에 佛 알제리계 들썩…최루탄으로 해산

2019 아프리카축구연맹(CAF) '아프리카 컵 오브 네이션스'(이하 네이션스컵)에서 알제리가 준결승에 진출하자 알제리계 이민자들이 많은 프랑스에서 알제리 축구 팬들이 일제히 거리로 쏟아져나왔다.

흥분한 팬에 의한 교통사고로 아이 엄마가 목숨을 잃었고 상점들이 약탈을 당했다.

급기야 파리와 마르세유에서는 경찰이 새벽 시간에 최루탄을 쏘며 축구 팬 수천 명을 강제로 해산해야 했다.

12일(현지시간) 공영 프랑스텔레비지옹에 따르면, 전날 저녁 알제리 축구 대표팀이 코트디부아르를 상대로 4-3으로 네이션스컵의 준결승행을 확정 짓자 프랑스의 흥분한 21세 축구 팬이 몽펠리에 인근 모송에서 고속으로 승용차를 몰다가 길을 건너던 가족 3명을 쳤다.

이 사고로 성인 여성 1명이 숨지고, 이 여성의 1살짜리 아기가 중태에 빠졌으며, 17세 딸은 경상을 입고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현장에서 운전자인 21세 청년을 체포해 조사 중이다.

알제리가 이집트 수에즈에서 열린 4강전에서 페널티킥 끝에 승리하자 파리 최대 번화가 샹젤리제 거리 등 프랑스의 중심가에서는 축구 팬들이 대거 모여 알제리 국기를 흔들며 자동차 경적을 울리고 폭죽을 쏘아대면서 자축했다.

샹젤리제 거리에서는 상점 두 곳이 흥분한 축구 팬들에 의해 약탈을 당하는 일도 있었다.

알제리 아프리카컵 4강행에 佛 알제리계 들썩…최루탄으로 해산

공영 AFP통신은 샹젤리제 거리의 모터사이클 판매점에 난입한 남자들이 오토바이, 헬멧 등을 약탈해 달아났다고 전했다.

파리 시내에서는 알제리의 승리를 자축하는 축구 팬들이 자정이 훨씬 넘은 시각까지 경적을 울리고 폭죽을 쏘는 소리가 곳곳에서 들렸다.

알제리계 이민자 사회가 큰 파리와 마르세유에서 경찰은 새벽까지 해산하지 않은 축구 팬 수천 명을 최루가스를 쏘며 해산했다.

프랑스 내무부는 알제리의 준결승 진출과 관련한 교통사고와 폭력 등으로 전국에서 43명을 연행했다고 밝혔다.

크리스토프 카스타네르 내무장관은 이날 트위터에서 "지난밤 승리를 축하하는 와중에 벌어진 피해와 사고는 용인할 수 없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알제리의 네이션스컵 4강행에 프랑스가 이처럼 들썩인 것은 프랑스와 알제리가 역사적으로 매우 특수한 관계로 긴밀히 묶여있기 때문이다.

프랑스는 과거 알제리를 100년 넘게 식민통치하다가 독립전쟁까지 겪은 끝에 1962년 샤를 드골 대통령이 알제리의 독립을 최종 승인했다.

이때 프랑스로 대거 건너와 뿌리내리고 사는 알제리계 프랑스인만 본토에 170만명이 넘는다.

이런 식민통치의 역사는 지금까지도 알제리와 프랑스의 관계를 규정하는 가장 큰 뿌리다.

양측은 언어와 역사, 문화를 상당 부분 공유하고 있고, 프랑스는 알제리와 경제·안보·외교적으로 긴밀한 협력관계로 엮여 있으면서 알제리에 지대한 영향력을 유지하고 있다.

알제리의 준결승행만으로도 크고 작은 사고가 발생하자 프랑스 정부는 남은 경기가 펼쳐지는 날 치안 대책을 고심하고 있다.

알제리는 나이지리아와 오는 14일 준결승에서 맞붙는다.

알제리 아프리카컵 4강행에 佛 알제리계 들썩…최루탄으로 해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