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틸웰 차관보 "중재 예정 없다"
해리스 대사도 "개입 의사 없어"

김현종 "3국 고위급 협의 추진"
김현종 訪美 중인데…美 "한·일 경제갈등에 개입 않겠다"

미국 국무부가 한국에 대한 일본의 수출 규제로 촉발된 한·일 갈등 해소를 위해 적극 나서겠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11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최근 한·일 갈등과 관련해 미국의 입장을 묻는 말에 “한국과 일본은 친구일 뿐만 아니라 동맹”이라며 “미국과 국무부는 3국의 양자 간, 3자 간 관계를 강화하는 방안을 추구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걸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한·미·일)는 모두 인도 태평양 지역 및 전 세계에 걸쳐 공동의 역내 도전 과제와 우선사항을 공유하고 있다”며 “따라서 우리는 한국 일본 양국 모두와 공개적으로나 막후에서나 계속 협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일 관계 강화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겠다는 오테이거스 대변인의 발언은 그동안 국무부가 견지해온 ‘한·일은 동맹이자 친구로서 협력이 중요하다’는 원론적 수준보다 한발 더 나아간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미국이 막후에서 역할을 할 것’이란 언급은 한·일 갈등 중재를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할 것임을 시사한 발언으로 받아들여진다.

일본의 수출규제 대응을 위해 미국을 방문 중인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사진)은 이날 워싱턴DC에서 기자들과 만나 “미국이 한·미·일 고위급 협의를 하려 하는데 한국과 미국은 매우 적극적이지만 일본 쪽에선 답이 없다”고 말했다. 김 차장은 “미 관료의 아시아 출장을 계기로 한·미·일 고위급 협의를 추진했는데 일본이 소극적인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나 일본을 방문 중인 데이비드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12일 NHK와의 인터뷰에서 “한·일 갈등 상황에 대해 내가 중재할 예정은 없다”고 말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11~14일 일본에 들른 뒤 필리핀을 거쳐 16~18일 한국을 방문한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도 12일 일본의 수출 규제로 촉발된 한·일 무역 갈등과 관련해 “미국 정부는 한·일 관계를 중재하거나 개입할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해리스 대사는 이날 오전 서울 모처에서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과의 비공개 면담에서 이같이 언급했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