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이 영국 유조선 나포를 시도한 사건이 터지면서 이란과 서방세계 간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마크 밀리 차기 미국 합참의장 지명자는 11일(현지시간) 앞으로 몇 주 동안 호르무즈해협의 민간 선박 호위를 위한 다국적군 결성 계획에 진전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군함들이 아라비아해를 이동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