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MP "신장 자치구 관련 고위 정책회의 준비하는 시그널"
소식통 "올여름, 5년 만에 '중앙 신장 공작회의' 개최할 듯"
'안정'서 '빈곤퇴치'로 중심이동…"근본적 변화 없다" 반론도


중국 공산당 지도부가 이번 여름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 주재로 고위급 회의를 열고 신장(新疆) 위구르(웨이우얼) 자치구(신장 자치구) 정책과 관련한 새로운 정책을 채택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2일 "중국 당국이 북서부의 민감한 지역인 신장 자치구 관련 고위 정책회의 개최를 준비하는 시그널들이 나타나고 있다"고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신장 자치구의 5년간의 정책을 평가하는 6월 27일자 기사에서 신장 자치구를 '중국의 반(反)테러 전쟁의 주요 전장'으로 묘사하면서 현재의 신장 자치구 정책에 대해 '잠정적인 성공'이라고 평가했다.

신화통신은 최근 30개월간 신장 자치구에서 테러 공격이 발생하지 않았다면서 테러리즘과 극단주의에 대항한 투쟁이 효과적이었다고 전했다.
중국, 신장위구르 정책 수정하나…"올여름 시진핑 주재 회의"

중국 공산당 간부 양성기관인 중앙당교(中央黨校)의 한 중견 교수는 '잠정적인 성공'이라는 표현에 대해 중국의 지도부가 정책 목표를 달성했다고 판단할 때 사용하는 용어라고 지적했다.

또 다른 소식통도 "이번 여름에 제3차 '중앙 신장 공작회의'가 열릴 가능성이 높다"면서 "이전 회의가 열린 지 5년이 흘렀으며, 관영 매체들이 토대를 마련해 주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신화통신의 기사가 당 지도부의 신장 자치구 정책 변화를 앞두고 '사전 정지용' 성격을 띠고 있다는 지적이다.

직전의 중앙 신장 공작회의는 2014년 5월 시 주석 주재로 열렸다.

앞서 지난 4월 신장 자치구 당 기관지인 신장일보(新疆日報)도 2014년 4월 시 주석의 신장 자치구 방문을 다룬 기사를 내보내는 등 '군불 때기'에 나섰다.

특히 신장일보는 '신장생산건설병단(新疆生産建設兵團)'이 신장 자치구의 안정에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신장생산건설병단은 신장 자치구를 통제하기 위해 마오쩌둥(毛澤東) 시대에 만든 준군사조직이다.

아울러 중국 공산당 간부들이 신장 자치구에 대한 '연구 방문'을 잇따라 하는 것도 중앙 신장 공작회의 개최가 임박했음을 암시하는 징후라고 SCMP는 전했다.

중국 공산당 서열 4위인 왕양(汪洋) 상무위원 겸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政協) 주석은 지난 3월 엿새간의 신장 지역 방문을 마친 뒤 "신장이 중요한 잠정적인 성공을 거두었다"고 평가했다.

왕 상무위원은 중국 공산당 지도부 가운데 신장 자치구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상무위원이다.

천취안궈(陳全國) 신장 자치구 당서기도 수차례 우루무치(烏魯木齊)를 비롯한 자치구 내 곳곳을 연구 방문했다.

전문가들은 관영매체와 당 간부들이 지난 5년간의 신장 자치구 정책을 '잠정적인 성공'이라고 평가하는 점에 주목해 향후 신장 자치구 정책의 중심이 '탈(脫) 급진화'에서 '빈곤퇴치' 쪽으로 이동할 것으로 점치고 있다.

중앙당교의 중견 교수는 "신장 자치구는 안정을 이루기 위해선 창의력을 발휘해야 한다"면서 "빈곤 탈피와 신장생산건설병단 강화 정책이 함께 추진돼야 한다.

국유기업과 신장생산건설병단이 다음 단계에서 주요 수단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신장 자치구의 정책이 근본적으로 바뀌지는 않을 것이라는 반론도 만만치 않다.

싱가포르 국립대 리콴유 공공정책학부의 알프레드 우 조교수는 "발전에 정책적인 우선점이 주어질 수 있기 때문에 신장 자치구에서 약간의 온건 정책이 펼쳐질 수 있다"면서 "하지만 그것은 단기간에 그칠 것 같다"고 말했다.

서방 국가들은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 광범위하게 설치된 재교육 수용소를 위구르족과 다른 소수민족 이슬람교도들을 탄압하는 수단으로 사용되고 있다면서 재교육 수용소의 즉각적인 철폐를 촉구하고 있다.

제네바 유엔본부에 주재하는 22개국 대사들은 최근 중국에 대해 신장(新疆)위구르(웨이우얼) 자치구 내 재교육 수용소 철폐를 촉구하는 내용의 공개서한을 발표했다.

22개국 대사들은 유엔인권이사회 의장 앞으로 보낸 공개서한을 통해 중국에 대해 유엔인권이사회의 47개 이사국 가운데 한 나라로서 의무를 다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촉구했다고 영국의 로이터통신이 10일 보도했다.

특히 공개서한은 "신장위구르 자치구내 위구르족과 다른 소수 민족을 겨냥한 광범위한 감시와 제약, 그리고 대규모 수용소에서 이뤄지는 불법적인 구금"에 대해 우려를 표시했다.

국제 인권단체들과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 측은 신장위구르 자치구 내 약 100만 명에 달하는 위구르족과 다른 소수 민족 이슬람교도들이 재교육 수용소에서 '재교육'을 받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중국 당국이 재교육 수용소에 수용된 이슬람교도를 대상으로 이슬람교를 부정하고 공산당에 대해 충성하도록 세뇌 교육을 하고 있다고 국제 인권단체들은 비판하고 있다.

하지만 중국 당국은 재교육 수용소를 '직업교육 훈련센터'라고 주장하고 있다.

에르킨 투니야즈 신장자치구 부주석은 지난달 25일 제40차 유엔인권이사회 이틀째 회의에서 재교육 수용소를 '직업교육을 하는 훈련센터'라고 주장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