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기술 발전으로 인한 자동화 경제에 대비하기 위해 미국 직원 3분의 1을 대상으로 직업훈련을 시작하기로 했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아마존은 운영 중인 직업훈련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신규 프로그램도 도입할 예정이라고 11일(현지시간) 밝혔다.

새 훈련 프로그램에는 2025년까지 약 7억달러(약 8250억원)를 투입해 직원 10만 명을 재교육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아마존은 이를 통해 직원들이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에 더 좋은 업무를 맡거나 혹은 새로운 직업을 찾을 수 있도록 도와주겠다는 방침이다. 제프 윌키 아마존 글로벌소비자부문 최고책임자는 “기술에 의한 사회 변화가 직업도 바꾸고 있다”며 “근로자들이 미래에 올 기회를 준비하도록 돕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