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내각 지지율 53→51%

내년 개헌 앞두고 참의원 선거
의석 3분의 2 확보 어려울 듯
'전쟁할 수 있는 나라' 개헌 제동
아베 신조 일본 총리(사진)가 이끄는 내각의 지지율이 한국 경제보복에 오히려 하락했다. 또 오는 21일 참의원 선거에서 아베 총리가 개헌을 위해 목표로 삼고 있는 의석 3분의 2 이상을 확보하기 어려울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요미우리신문은 4~5일 18세 이상 유권자 1759명을 대상으로 전화 설문조사를 한 결과 아베 내각 지지율이 51%로 파악됐다고 6일 보도했다. 이는 지난달 28~30일 설문조사 결과 53%보다 2%포인트 떨어진 것이다. 이번 조사는 일본의 보복 소식이 알려진 이후 실시돼 보복 조치가 오히려 역효과를 낳는 역할을 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아사히신문은 같은 날 유권자 대상 전화 설문조사 결과 이번 참의원 선거에서 자민당이 59석, 공명당이 14석, 개헌에 우호적인 보수 정당 ‘일본 유신의 회’(유신당)가 8석을 각각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일본 참의원 의석은 245석(3년 후 3석 확대)이며 이번 선거에선 124석을 가린다.

이 예측대로라면 이번 투표로 개헌 세력은 81석가량을 확보한다. 참의원 선거 대상이 아닌 선거구의 기존 79석을 더하면 160석을 차지하게 된다. 절반은 넘기지만 개헌 발의에 필요한 전체 의석 3분의 2(164석)에 네 석 모자란다.

이날 마이니치신문도 자체 설문조사 등을 바탕으로 개헌 세력이 개헌 발의선 충족에 실패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자민당 53석, 공명당 14석, 유신당 6석으로 76석 확보에 그칠 것이란 예상이다. 교도통신도 비슷한 예상을 내놨다. 교도통신은 유권자의 절반가량이 아직 투표할 당을 정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선거는 아베 정권에 특히 중요하다. 아베 총리는 ‘전쟁할 수 있는 나라’를 위해선 헌법 개정이 필요하다며 개헌을 발의할 수 있는 참의원 의석 3분의 2 이상 확보를 목표로 내걸었다. 아베 총리는 “개헌 논의 정당을 선택할지 결정하는 선거가 될 것”이라며 선거 이후 개헌을 본격 추진할 것을 시사했다.

아베 정권은 참의원 선거 고시일인 지난 4일 한국 반도체·디스플레이산업을 겨냥해 반도체 재료 수출 규제를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미국 정부가 증액을 요구하고 있는 주일미군 주둔경비 부담에 대해서도 전혀 변경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보수 유권자 결집을 겨냥한 ‘노림수’라는 분석이다. 자민당은 한국에 대한 보복 조치를 유권자들에게 적극 알리라는 내용의 지침을 선거 후보자 등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