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슨 "일국양제 지켜라"
메이 "반환협정 존중해야"
中 "아직도 식민지로 착각"
영국과 중국이 홍콩 문제를 놓고 거친 설전을 벌이며 충돌하고 있다. 보리스 존슨 전 외무장관을 비롯해 영국 정계 주요 인사들이 홍콩 시위를 지지하고 나서자 중국은 “홍콩이 더는 영국 식민지가 아니다”며 즉각 반발했다. 영국이 중국 대사를 초치해 항의하는 등 양국의 갈등이 깊어지는 양상이다.

유력한 차기 영국 총리 후보로 꼽히는 존슨 전 외무장관은 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홍콩 시위를 지지하면서 중국 정부에 일국양제(一國兩制: 한 국가 두 체제) 준수를 촉구했다.

이어 “나는 기꺼이 그들(시위대)을 변호할 것”이라며 “일국양제가 그동안 지켜져 왔고, 지금도 지켜지고 있으며, 앞으로도 저버려서는 안 된다는 것을 중국에 강조하고 싶다”고 했다.

영국과 중국이 1984년 체결한 홍콩 반환 협정은 1997년 중국으로의 반환 이후에도 50년 동안 홍콩이 현 체제를 유지하도록 하고 있다. 홍콩이 중국령이긴 하지만 그들의 사법체계에 개입해서는 안 된다는 뜻이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도 이날 하원 ‘총리 질의응답’에서 “중국 정상에 직접 (홍콩 시위 관련) 우려를 전했다”며 “반환 협정에 담긴 홍콩의 고도 자율성, 권리와 자유 등은 존중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영국 인사들의 이 같은 지적에 중국 정부는 강력 반발했다. 겅솽 외교부 대변인은 “(영국이) 식민시절 환상에 취해 있다”며 “영국이 홍콩 주민에게 자유를 가져다줬다는 건 완전히 후안무치한 생각”이라고 비판했다. 류샤오밍 영국 주재 중국대사도 “영국 정부는 홍콩 내부 문제에 부적절한 발언을 했을 뿐만 아니라 폭력적으로 법을 어기는 이들을 도와주는 잘못된 편에 서기로 했다”고 꼬집었다.

BBC는 영국 외무부가 이날 류 대사를 초치해 “(발언을) 용납할 수 없으며 부정확하다”고 항의했다고 보도했다.

베이징=강동균 특파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